본문 바로가기

광주지검, 납북어선 동림호 선원 재심 직권 청구

광주지검 공공수사부가

50여 년 전 간첩 혐의로 처벌받았던

납북어선 동림호 선원 1명에 대해

추가로 재심을 직권 청구했습니다.



해당 선원은 1971년 군산항에서 출항해

서해에서 어로 작업을 하다 납북됐다 돌아온

동림호 탑승자로

동림호의 선장과 다른 선원들과 함께

반공법 위반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한편 동림호에 탑승한 신평옥 선장과 선원 5명은

광주고법 재심 재판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김단비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