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퓨처엠, 광양 등에 나무 10만 그루 숲 조성

포스코퓨처엠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탄소 흡수율이 우수한 나무를 심어

'탄소상쇄 숲'을 조성합니다.



포스코퓨처엠은

광양과 포항 등 전국 사업장 인근 100ha에

2030년까지 1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고 밝혔습니다.



면적으로 보면 축구장 143개 규모로

자동차 320대의 연간 배출량에 해당하는

탄소 510톤을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탄소상쇄 숲'은

기업과 지자체 등이

자율적으로 탄소흡수율이 우수한 나무를 심는

친환경 조림 사업입니다.
김단비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