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권선거 의혹 해명했지만...공방 확산

◀ 앵 커 ▶


순천에 출마한 일부 후보들이

관권선거 정황이 있다며

최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는데요.


이에 대해 노관규 시장이 

의혹을 제기한 후보들을 겨냥했는데

또 다른 논란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문형철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관권선거 의혹에 대해 

기자회견을 자청한 노관규 순천시장. 


현직 통장 등이 

불법 선거운동을 한 정황이 있다며

소병철, 손훈모 후보 측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자 

불리한 선거판을 뒤집기 위한 행태라며

두 후보를 맹비난했습니다. 


◀ SYNC ▶ *노관규 / 순천시장*(지난 21일)

"신종 관권선거 운운하는 행위는 비열하다고 비난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습니다."


노 시장은 기자회견 이후 

자신의 SNS에 불만을 거듭 드러냈습니다.


[C/G] "4년 동안 국회의원을 하고도

지지율이 20% 안팎"이라며 소병철 의원을 

겨냥했고, 


손훈모 후보에 대해서는 

"여러 정당을 전전하고,

선거 때마다 출마해도 지지율이 15% 안팎"

이라며 평가 절하했습니다.


반면 신성식 후보에 대해서는

"새시대, 새인물, 새바람을 슬로건을 내세우며

혜성처럼 나타났다"고 표현했습니다.


노 시장은 또, 

"신성식 후보가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다"고도 밝혔지만,///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신 후보의 지지율이

다른 후보들과 오차범위 내에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역시 논란을 일으킬 소지가 충분합니다.


소병철 의원은 또 다른 관권선거라며

노 시장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 SYNC ▶ *소병철 / 예비후보*(어제(22))

"허위사실 공표 및 부정선거운동죄, 공무원의 선거관여 금지 위반 관권선거에 대한 고발장을..."


한편, 고흥·보성·장흥·강진 선거구에서는

문금주 후보의 학력을 두고

문 후보와 김승남 의원의 공방이 

더욱 거세지면서 

경찰 고발까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 END ▶

문형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