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MBC

검색

여수 메타세쿼이아길..벌목·이식 갈림길

최황지 기자 입력 2024-06-19 17:09:45 수정 2024-06-19 17:09:45 조회수 117

◀ 앵 커 ▶


수십년된 

여수의 한 도로 옆 가로수가 

확장 공사로 인해

벌목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나무를 옮겨 심는 것보다,

벌목하는게 비용이 저렴하다는데,

아름다운 가로수길이 사라지는 것에 대한 

시민들의 아쉬움은 큽니다. 


최황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여수 오천산단과 

만흥동을 잇는 도로입니다.


곧게 뻗은 줄기와

풍성한 이파리를 자랑하는 메타세쿼이아가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그런데 이 메타세쿼이아가

사라질 위기에 놓였습니다.


도로 확장 공사 때문입니다.


◀ st-up ▶ 

"2차선의 도로가 4차로로 넓어지면서 길 옆에 메타세쿼이아는 벌목 대상이 됩니다."


///

도로 확장구간 780m 안에는

메타세쿼이아 118그루가 있습니다.


이중 존치될 나무는 51그루에 불과하고,


나머지 67그루는 

옮겨 심거나 벌목해야 합니다.

///


수령이 수 십년 된 나무가

베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반대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 INT ▶ *강흥순 / 여수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결정하는 사람들이 조금 그런(환경적) 부분들을 고려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더 들었다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


시민들의 반발이 커지자

여수시는 벌목 대신

나무를 옮겨 심는 안을 고민 중입니다. 


그러나 비용이 큰 문제입니다. 


직경이 40cm 이상, 

15m 이상의 거목을 이식할 경우, 


나무 1그루당 400만원 가까운 

비용이 듭니다. 


67그루의 나무를 이식하는 데

3억 원 가까이 들어가는 셈입니다.


◀ INT ▶ *김중태 / 나무의사*

"수년 동안 자라온 이 메타세쿼이아의 경우 미관이나 경관적 가치를 고려한다면 돈으로는 환산할 수 없는 중요한 아주 크나큰 가치가 있지 않겠는가"


여수시는 

이식의 필요성은 느끼고 있지만,

많은 사업비가 부담입니다. 


벌목보다 이식하는데 들어가는 기간이

훨씬 길다는 것도 고민입니다. 


◀ 리포트 ▶ *차용석 / 여수시 도로계획팀장*

"(시민들께서) 메타세쿼이아를 살렸으면 하는 바람도 있고 걱정도 많이 계시고 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저희가 최대한 이식을 해서 살릴 수 있는 것들은 (살리겠다)"


수십 년간 자리를 지키며 

아름다운 가로수로 명맥을 유지해 오던

메타세쿼이아길이 

개발이냐 보존이냐의 갈림길에 놓였습니다. 


MBC 뉴스 최황지입니다. ◀ END ▶

Copyright © Yeos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All rights reserved.

최황지
최황지 we@ysmbc.co.kr

출입처 : 여수 일반사회 및 사건사고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