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MBC

검색

소방 사각지대 '기계식 주차장'...이용은 확대

김단비 기자 입력 2024-05-30 15:19:29 수정 2024-05-30 15:19:29 조회수 23

◀ 앵 커 ▶

부족한 주차 공간 때문에 

기계식 주차장을 설치한 건물들

지역에도 꽤 많습니다.


8월이면 기계식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는 

차량 기준이 완화되는데

일부는 소방시설 의무 설치 대상이 아니어서

안전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습니다.


보도에 김단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해 12월, 

인천 호텔 화재로

50여 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화재 당시, 1층부터 18층까지 

한 통로로 연결된 기계식 주차장이

거대한 굴뚝 역할을 하면서

불을 더 키웠고,

주차장에는 스프링클러도 없었습니다.


바닥 면적이 200제곱미터 이하인 주차시설은

스프링클러 설치 의무가 없기 때문입니다.


◀ INT ▶

차재영/기계식 주차 설비 업체

"스프링클러가 의무적으로 설치되지 않아도 된다는 규정 자체가 화재 확산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봅니다. 매 단마다 스프링클러를 설치하거나..."


여수시내 상가 밀집 지역,


기계식 주차장이 

드문드문 설치돼있습니다.


대부분이 10년 이상 노후화된데다

규모가 작다는 이유로

소화시설 설치 대상에서 

제외된 곳이 적지 않습니다.


◀ SYNC ▶

기계식 주차장 관계자(음성변조)

"(법에) 저촉을 안 받는다고 해야 하나..."


소방 안전 사각지대에서

방치되고 있는 기계식 주차장.


앞으로가 더 문제입니다.


◀ st-up ▶

"전기차 보급 대수가 늘어나면서

오는 8월부터는 전기차도

기계식 주차장 이용이 가능해집니다."


국토교통부는 

기계식 주차장에 입고할 수 있는 차량 기준을

완화했습니다.


변경된 기준을 적용하면 

기계식 주차장은

전기차의 98%를 수용할 수 있게 됩니다.


전문가들은

화재 감지 시설과 소화시설 등을 

훨씬 더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 INT ▶

백승주/한국열린사이버대 소방방재안전학과 교수

"배터리 내부에서 폭주하는 열에너지 때문에 외부에서 진압이 상당히 곤란합니다. 수십 대를 켜켜이 쌓아두는 기계식 주차장에 전기차를 입고할 때는 앞으로 더 기술적인 발전과 고민도..."


기계식 주차장에 대한 소방시설이 

강화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전남에 설치된 기계식 주차장은

298곳에 이릅니다.


MBC뉴스 김단비입니다.

◀ END ▶

Copyright © Yeos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All rights reserved.

김단비
김단비 rain@ysmbc.co.kr

출입처 : 광양·고흥 일반사회 및 사건사고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