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MBC

검색

들 수놓을 '논 아트'‥활기 찾는 농촌

최황지 기자 입력 2024-05-23 16:59:03 수정 2024-05-23 16:59:03 조회수 8

◀ 앵 커 ▶

색을 입힌 벼를 심어

논에 그림 작품을 드는

논 아트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올해 7년째 순천 별량면에서

논 아트가 이뤄지고 있는데,

침체한 농촌에 활기를 불어넣고

지역 명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최황지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햇볕 아래 모내기가 한창입니다. 


푸른 모 대신, 

손에 들려 있는 건 

짙은 보라색을 띤 유색 모입니다.


푹푹 빠지는 논 위로

시간 가는 줄 모른 채 

밑그림을 따라 모를 심습니다.


정성들여 심은 모는 가을에 

글과 그림으로 하나의 작품이 됩니다.


◀ INT ▶ 유영란 

"조금 자라면 글자가 확연하게 보이고 그림들이 자세히 

보여요. 가을이 되면 벼 베기하고. 또 체험하고 재미있어요."


다섯 가지 색을 입힌 벼로 

한 폭의 멋진 그림을 만드는 논 아트.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7년째 이어지고 있는데,

영화 타이타닉의 한 장면, 시 캐릭터 등

다채로운 작품이 들녘을 수놓습니다.


인근 학생과 시민들도

마을을 찾아 모내기, 해바라기 심기 등

함께 땀을 흘리며 생태 체험을 하고 있습니다. 


◀ INT ▶ 김지황 / 순천 별량중학교 

"해바라기 심는데 자꾸 흙이 엎어지고 돌이 

너무 많이 나와서 아 농사는 어렵구나 싶었습니다."


친환경 농업으로 볼거리까지 제공하면서

지역을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 INT ▶ 현영수 / 순천 별량면주민자치회장

"거의 모든 시도에서 주민자치회 운영 상황이라든가 

벤치마킹하기 위해서 오시는데 약 1천 명 가까이 1년에 오시거든요."


마을과 시민이 함께하는 

논 아트가 지역 농촌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MBC 뉴스 최황지입니다. 

◀ END ▶


Copyright © Yeos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All rights reserved.

최황지
최황지 we@ysmbc.co.kr

출입처 : 여수 일반사회 및 사건사고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