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MBC

검색

이맘때 제철인 '섬진강 재첩'...채취량은 걱정

김단비 기자 입력 2024-05-22 16:49:22 수정 2024-05-22 16:49:22 조회수 4

◀ 앵 커 ▶

섬진강에서는 지금 재첩잡이가 한창입니다.


이맘때 잡히는 재첩이 

가장 맛있다고 하는데요.


2020년 홍수 때 재첩 서식지가 파괴되면서

올해도 채취량은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김단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강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섬진강 하류입니다.


어민들이 빨간 대야 하나씩을 옆에 띄워놓고

재첩 잡이에 한창입니다.


긴 막대 끝에 

부챗살 모양의 긁개가 달린 '거랭이'로

강바닥을 긁자

짙은 갈색의 재첩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수백 년을 이어온 전통 재첩잡이 방식인

손틀 어업입니다.


◀ st-up ▶

"가슴팍까지 올라온 강물을 휘젓고 다니다 보면

어느새 대야는 싱싱한 재첩으로 가득합니다."


◀ INT ▶

조은하/재첩잡이 어민

"지금 제일 맛있을 때예요. 장마 오기 전까지는 맛이 좋아요. 뽀얗고, 향이 있어요."


지난달부터 재첩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지만

채취량은 걱정입니다.


지난 2020년 여름, 섬진강 홍수 때

강물이 범람하면서

재첩 서식지가 크게 훼손된 탓입니다.


홍수 이듬해, 

152톤까지 급격히 줄어든 생산량은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긴 하지만


재첩 서식지가 복원되는데

수 년의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 INT ▶

신철주/광양 섬진강재첩생산자협의회장

"홍수가 나거나 생태계가 변화되면 회복 기간이 10년 정도 걸리더라고요. 그 영향이고, 자원이 20, 30% 정도 회복된 상황입니다."


전국 재첩 생산량의 90%를 차지하는 

섬진강 재첩잡이는 오는 11월까지 계속됩니다.


MBC뉴스 김단비입니다.

◀ END ▶

Copyright © Yeos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All rights reserved.

김단비
김단비 rain@ysmbc.co.kr

출입처 : 광양·고흥 일반사회 및 사건사고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