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MBC

검색

겨울까지 고추 수확..선도농가 알린다

김종태 기자 입력 2023-11-03 22:47:09 수정 2023-11-03 22:47:09 조회수 5

◀ 앵 커 ▶

최근 기후 변화와 병충해 등으로

농사를 짓는 게 까다로워지고 있습니다.



대개 노지에서 재배하는 고추도 마찬가진데요.



비바람을 막을 수 있는 시설을 갖춰 기르면

병충해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고 생산량도 늘릴 수 있습니다.



유민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초록 잎 위로 고추가 빨갛게 익어갑니다.



하우스 안에서 고추를 수확하는 김필수 씨.



대를 이어 순천 송광면의 한 마을에서

1천 톤 규모 고추를 기르고 있습니다.



김 씨의 고추 재배가

이 지역 다른 농가와 차별화된 건

비바람을 막을 수 있는 하우스입니다.



노지에서 농사를 짓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시설 안에 있다 보니

병충해를 막기 쉽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 INT ▶ 김필수 / 고추 농가

“노지는 자연환경 영향을 많이 받잖아요. 비 가림 하우스를 하게 되면

그런 부분에서 좀 더 자유롭다는 거죠. 약도 병충해 방제도 좀 덜하고

건강한 고추를 생산할 수 있다는 거죠.”



◀ st-up ▶

“나무들이 터널 모양을 하고 있어서

이렇게 앉아서도 쉽게 고추를 딸 수 있습니다.”



기존 재배와 비교하면

생산량이 많게는 2.5배 늘어났고

여름부터 시작해 12월 말까지

시기에 따라 품종을 바꿔

수확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최근 송광면 인근 농민들도

이곳을 찾아 교육을 듣고

재배 방법을 두고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 INT ▶ 이재희 / 순천농협 송광지점 과장

“(교육받은 분들이) 남의 농가를 본 적 없습니다. 이곳에 오셔서

이런 시설 재배로 이렇게 큰 소득이 있구나란 걸 보고 농가들의

인식이 변화하는 것을 눈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고령화로 노동력 부족과 기후 변화로

경영비 상승까지 겹쳐 위기에 직면한 농업.



현장에서 변화를 시도하고

이를 알리는 선도 농가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유민호입니다.

◀ END ▶

Copyright © Yeos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All rights reserved.

김종태
김종태 jtkim@ysmbc.co.kr

보도센터장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