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MBC

검색

(R)무료로 개방해놨더니...캠핑카가 독점

김단비 기자 입력 2023-06-04 10:40:16 수정 2023-06-04 10:40:16 조회수 2

◀ANC▶

늘어나는 캠핑카 수만큼 주민들의 불편도 커지고 있습니다.



시민과 관광객을 위해 마련된 무료 주차장을

장기 주차된 캠핑카가 독점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김단비 기자입니다.



◀VCR▶

공원 주차장에

캠핑카와 카라반이 줄지어 주차돼있습니다.



견인해가지 못하도록

바퀴에 고정 장치까지 달아놨습니다.



연락 가능한 전화번호가 없는 차들도 많습니다.



인근 또 다른 공영주차장.



한 캠핑카 아래에만 잡초가 무성하게 자랐습니다.



한동안 이동을 안 한 겁니다.



◀ st-up ▶

"이렇게 캠핑카들이 장기 주차된 곳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무료 주차장입니다."



캠핑카 차주들은

주차할 공간이 마땅치 않다고 토로합니다.



◀SYN▶

캠핑카 소유자

"캠핑카를 어디다 넣을 데가 없어요.

아파트도 못 들어가요."



코로나19 이후 캠핑카가 늘고 있는 만큼

전용 주차장의 필요성을 강조하지만



◀SYN▶

캠핑카 소유자(음성변조)

"지역마다 단속만 할 게 아니에요.

각 지역마다 캠핑카를 할 수 있는 주차장을 확보해 주고..."



일반 주차 공간도 부족한 상황에서

소수를 위해 별도의 세금을 투입하는 게 맞냐는

형평성, 특혜성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주민들에겐 생활 민원이 되어버렸습니다.



◀INT▶

이인복/주민

"안 그랬으면 좋겠지, 미관상으로 볼 때...

여기는 전부 캠핑카인데..."



지자체도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2020년 관련 법 개정에 따라

캠핑카도 차고지를 등록해야 하지만

개정 이전에 등록한 캠핑카는 적용이 안됩니다.



차고지 외 다른 곳에 주차해도 처벌 규정이 없고,



지차체에서 일일이 장기 주차를

단속하기도 힘든 상황입니다.



◀SYN▶

여수시 관계자

"저희가 현장 나가서 계고장을 붙이거든요.

관련 주차장이 많아서 일일이 먼저 확인하기에는..."



전국 캠핑카 등록 대수는

지난 2014년 4천여 대에서

2021년 3만여 대로 급증했습니다.



MBC뉴스 김단비입니다.

◀END▶

Copyright © Yeos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All rights reserved.

김단비
김단비 rain@ysmbc.co.kr

출입처 : 광양·고흥 일반사회 및 사건사고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