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MBC

검색

금리 인상.. 예˙적금 갈아타볼까? (R)

한신구 기자 입력 2022-10-24 07:30:00 수정 2022-10-24 07:30:00 조회수 0

◀ANC▶

한국은행의 기준 금리가 3%에 진입하면서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예금이나 적금 금리도 덩달아 오르면서

새로 가입하거나

이율이 높은 상품으로 갈아타는

합리적인 금융 소비자도 늘고 있습니다.



한신구 기자의 보도



◀VCR▶





◀INT▶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10/12)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2.50%에서 3%로 50bp 인상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한국은행이 지난 주 기준 금리를 또 올렸습니다



** (그래픽 1)

지난해 8월 0.25% 올린 것을 시작으로

불과 1년 6개월 사이에 6번이나 올리면서,



기준 금리는

지난 2008년 이후 최대인 3%에 진입했습니다.



은행 창구를 찾은 대출자들은

커져만 가는 대출금리 부담에 아웅성이지만,



종전 가입했던 정기 예금이나 적금을 해지하고

새로운 상품으로 갈아타려는

금융 소비자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최근 예,적금 금리가 3% 후반을 넘어

4%가 넘는 금융 상품도 등장했기 때문입니다.



◀INT▶ 박보람 광주은행 대리

"기존에 가입하신 후에 금리가 많이 인상됐다고 생각하셔서 해지하시고 다시 재가입 요청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 (그래픽2) 실제로 광주 은행의 경우

정기 예금의 중도 해지 건수가

지난 8월엔 지난해 같은 기간의 2배나 됐고,



금리 인상 추세가 가팔라진

지난 달엔 무려 4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 (그래픽 3)

새로 예금이나 적금에 가입하는 고객도 늘어



정기 예금 잔액도 지난해 2천 8억원에서

지난 달엔 2천823억원으로 730억원,

35% 이상 증가했습니다.



물론 예,적금 금리가 높아졌다고 해서

무작정 해지한다고 이득이 있는 건 아닙니다.



그렇지만

신용 등급이 높고 주로 거래하는 은행에서

가입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았던 예,적금 상품을

중도 해지한 이후

새로 가입하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수 있습니다



◀INT▶ 김순희 광주은행 PB사업팀장

"이자율을 잘 따져서 계산하신 후에 결정하시는 것을 추천드리며, 다만 가입 기간이 짧다면 좋은 조건을 비교한 후에 결정하시는 것도 유리한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특히 앞으로 더 높은 금리의 상품이

출시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새로 예,적금 상품에 들려면

만기가 짧은 상품을 고르는 게 좋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당분간은 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질 만큼

낮은 예,적금 금리 상품을 갖고 있다면

갈아타 보는 것도,



고금리 시대

합리적인 재테크 수단이 될 수 있습니다.



엠비시 뉴스 한신구 ◀ANC▶

◀VCR▶

◀END▶

Copyright © Yeos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All rights reserved.

한신구 660936@ysmbc.co.kr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