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민주당 컷오프 임박...후보군 긴장

◀ 앵 커 ▶


민주당 공천 대상자 선정과 관련해 

오늘(2) 광주·전남지역 후보들에 대한

면접이 진행됐습니다. 


다음 주에는 최종 심사 결과와 함께

하위 평가를 받은 현역의원들도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여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문형철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가 

오늘(2) 광주·전남 후보군에 대한

면접을 진행했습니다. 


대상 선거구는 

전략공천 지역인 '광주 서구을'을 제외한 

17곳입니다. 


한 팀당 10분 정도 진행된 면접에서는 

주요 정치 현안과 검찰 개혁 등에 대한 

문답이 이뤄졌습니다.


민주당 공천 심사에서 

면접이 차지하는 비중은 10%.


후보들은 

자신의 경쟁력을 직접 어필할 수 있는 만큼

적지 않은 공을 들였습니다. 


◀ SYNC ▶

"학교에서 시험 보는 것처럼 예상 문제를 뽑아보고 먼저 (면접)보신 후보자님들께 여쭤보고..."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오는 5일까지 면접을 진행한 뒤

곧바로 종합 심사에 들어갑니다.


적합도 조사 결과 등을 반영한 

최종 평가 결과는 

6일부터 순차적으로 발표될 예정입니다.


후보들은 이번 관문을 통과해야 

경선에 참여할 수 있고, 

설 명절 연휴 

마음 놓고 선거운동을 할 수 있어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 SYNC ▶

"아무래도 정치 신인이다 보니까 더 긴장되고, 시스템 공천 절차에 따라서 최선을 다해서..."


현역 국회의원 물갈이가 

어느 정도 이뤄질지도 큰 관심사입니다.


'하위 20%'에 포함된 의원이 

31명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들에 대한 개별 통보 역시

설 이전에 완료될 전망입니다. 


하위 평가자로 분류되면 

경선 득표수의 최대 30%가 감산되기 때문에

공천은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공천 심사에서 탈락하거나 

하위 평가 대상에 포함된 후보 가운데 일부는 

탈당 후 신당에 합류하거나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으로 보여 

설 명절을 앞두고

총선 판도가 크게 요동칠 전망입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 END ▶

문형철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