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유흥비 필요해서"...택시기사 돈 빼앗은 10대들

◀ 앵 커 ▶


새벽시간 택시기사에게 흉기를 들이대고 

돈을 빼앗은 10대 청소년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유흥비를 마련하기 위해 저지른 일인데, 

알고보니 선배 고등학생이 

범행을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황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어둑해진 새벽, 검은 옷을 입은 한 학생이 

조용한 아파트 단지를 유유히 배회합니다. 


순찰차는 사이렌을 끄고 조용히 뒤따라갑니다. 


몇 분 뒤 지원차량이 도착하고, 

경찰들이 급하게 차에서 내려 

학생을 체포합니다. 


중학교 3학년인 이 학생은 

새벽 1시쯤 택시에 승차한 뒤 

기사를 흉기로 위협해

현금 3만 원을 갈취했습니다.


◀ st-up ▶ 

"택시기사에게 돈을 뜯어낸 피의자는 

곧바로 차에서 내린 뒤 

뒤편 골목으로 달아났습니다."


이 남학생은 CCTV를 피해 

인근 아파트 단지로 도망갔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30분 만에 붙잡혔습니다. 


◀ SYNC ▶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주변을 수색하는 중에 땀을 흘리고 있고, 인상착의가 비슷하고 그러니까 검문하는 과정에서 이제 검거가 되는..."


경찰 조사 결과

이 중학생에게 범행을 지시한 건 

18살 고등학생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선후배 관계인 이들은 

유흥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계획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법원은 

피의자들이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도주 우려가 없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경찰은 

두 학생을 특수강도 혐의로 입건하고

추가 범행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최황지입니다. ◀ END ▶

최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