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후반기 의장 선거 관심.."후보 선출 방식 개선해야"

◀ 앵 커 ▶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가 선출된 가운데, 

한 달 뒤면 지방의회도 

후반기 의장을 뽑게 됩니다. 


여수시의회의 경우 의장 자리를 두고 

민주당 갑과 을, 두 지역구의 신경전이

적지 않았는데요.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서라도

민주당 내부 경선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문형철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다음 달 28일, 

후반기 의장을 선출할 예정인 여수시의회.


민주당 지역위원회가 두 개로 나뉘어 있어 

의장 선거가 더욱 주목을 받는 곳입니다.


[C/G] 현재 갑 지역구에서는 

김영규 의장과 김행기, 백인숙 의원이,

을 지역구에서는 강재헌 부의장과 김종길, 

이선효, 이찬기 의원이

자천 타천 후반기 의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출마자들의 관심사는 경선 방식입니다. 


[C/G - 투명]  

갑·을 지역구에서 각각 한 명씩

의장 후보를 선출한 뒤, 다시 투표를 해 

최종 의장 후보를 뽑고 있는데,///


이번에는 지역구를 구분하지 말고

출마 의사를 가진 모든 의원을 대상으로 

경선을 치르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갑과 을이 따로 경선 후보를 내다보니

지역위원회 간 갈등이 계속되고,


기존 방식을 고수할 경우

의원 수가 많은 지역구에서만

의장 후보가 나올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 SYNC ▶ *A 여수시의원*

"하고 싶은 사람들이 나와서 검증을 받아서 그 중에서 한 사람 되면 되는 건데 지금 갑·을이 나눠져 있는 상태에서는 숫자 싸움이 버리는 거죠."


후보군 가운데 일부는 

두 지역위원장이 합의점을 찾아주기를 

기다리고 있지만,


민주당 시의원들이 주도적으로 

후보 선출 방식을 정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 SYNC ▶ *B 여수시의원*

"그게 가장 좋죠. 어느 시기가 되면 갑을 민주당 의원들이 상의를 한 번 해야죠."


3선 이상의 중진 의원 다수가

출마 의사를 밝힌 데다

2년 뒤 지방선거까지 예정돼 있어

이번 후반기 의장 선거는 

어느 때 보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됩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 END ▶

문형철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