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영수증 없는 시의원 해외출장...예산 증액도 논란

◀ 앵 커 ▶

지난해 서유럽으로 해외연수를 떠난

광양시의원들의 경비 내역서가 공개됐습니다.


대부분 영수증 등 증빙자료가 없는 데다,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예산이

국외여비 항목으로 편성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단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광양시의회가 최근 공개한

국외출장 경비 정산내역서입니다.


지난해 광양시의원 7명이

서유럽으로 해외연수를 떠난 지

8개월 만입니다.

 

7박 9일간의 일정에 투입된 예산은

3천5백여 만 원.


항공비와 보험료만 증빙자료가 있고,

일비와 식비, 숙박비는

정산이 필요하지 않다고 적혀있습니다.


숙박비를 실비 상한액보다 낮은 금액,

이른바 '할인정액'으로 지급하는 경우

별도로 영수증을 내지 않아도 된다는

예외 규정 때문입니다.


◀ INT ▶

안영헌/광양시의회 운영위원장

"음식비라든지 교통비라든지 이런 게 딱 룰이 정해졌습니다, 얼마 얼마. (숙박비) 85% 관련돼 있는 부분은 보고 의무가 없고, 연구소에 제출하라고 하면 자료가 없다고 합니다."


올해 의원 국외여비 항목으로

6천2백만 원이 편성된 것도 논란입니다.


◀ st-up ▶

"광양시의회가 올해 해외연수 예산을

지난해보다 500만 원 인상하면서

지역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해 해외연수비도 남아 

반납했기 때문입니다.


시민단체는 정부의 긴축 재정으로

지자체 재정이 악화된 상황에서

해외연수비를 증액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 INT ▶

김진환/광양참여연대 사무처장

"해외연수비는 시민들의 세금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계획부터 결과 보고까지 철저하게 시민들에게 공개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광양시의회는

해외 공식행사 참석 비용을 확보하기 위해

국외여비를 늘린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올해 해외연수는

아직 계획된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 SYNC ▶

광양시의회 관계자(음성변조)

"가야 되나 말아야 되나부터 해서 예산을 반납해야 한다는 의원님도 계시고...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지난해 해외연수 이후

정책에 접목한 사례가 한 건도 없다며

투명한 결과 공개와 주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자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MBC뉴스 김단비입니다.

◀ END ▶

김단비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