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년간 휴항기 끝..거북선호 재운항

◀ 앵 커 ▶


여수의 관광자원이었던 거북선호가 

코로나 여파로 멈춰선지 3년만에

다시 승객몰이에 나섰습니다. 


충무공 이순신의 역사와 

여수 밤바다의 야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콘텐츠를 채워 

관광객들의 발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최황지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오랜기간 운항하지 않던

여수거북선호가  

오동도 선착장에 정박해 있습니다.


인근엔 거북선호 전용 매표소가

마련됐습니다.


낡고 부식됐던 명패도 

새롭게 바뀌었습니다.


◀ st-up ▶

"벗겨진 색을 다시 칠하고, 내부 안전장비를 확충한 거북선호가 재운항을 시작합니다."


여수엑스포터미널에서 방치됐던

거북선호가 

지난 4월부터 다시 승객을 맞았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운항을 못한 지 

3년 만입니다.  


운항 소식이 아직 알려지지 않아,

찾는 발걸음은 적지만,


거북선호에 대한 관광객들의

기대감은 큽니다. 


◀ INT ▶ *김민정, 천수빈 / 관광객*

"만약에 제대로 준비를 해서 조명도 달고, 

밤에 반짝반짝하게 축제처럼 하면은 타보고 싶을 것 같아요."


///

국비 포함 44억원이 투입된

거북선호는

남해안크루즈관광이란 업체가

2019년부터 위탁 운영 중입니다. 


여수시와의 계약은

3년이었는데,

코로나19로 운항을 못해,


여수시는

계약기간 연장과 선박 리모델링 예산 등을

지원하며 

운항 재개에 힘을 실었습니다.

///


◀ INT ▶ *임규성 / 거북선호 운영자*

"어쨌든 국비로 만든 거고 또 거북선이니까 큰 수익이 안 나더라도 거북선답게 운영을 하자 이렇게 해서 다시 운영을 하게 된 거죠."


거북선호는 앞으로

이순신 선상 역사관을 열고, 

여수밤바다 투어도 전개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고민해야 할 과제도 많습니다.


거북선호가 

차량 접근이 통제되는

오동도 선착장에 정박한 만큼

관광객 유입을 위한 

방안 마련이 필요합니다.


또, 충무공 이순신의 역사 자원과 

인근 관광지 등과의 연계성도

숙제입니다. 


◀ SYNC ▶ *여수시청 관계자*

"진남관부터 시작해서 그 앞에 이순신 관련 관광 상품들이 많이 있어서 계속 거북선 모양의 배가 유람선이 다니면서 어떤 홍보를 (할 수 있도록..)"


거북선호 운항업체는

거북선호가 어렵게 운항되는 만큼

다시 휴항하는 사태가 없도록

온라인 예매창을 마련하고, 

관광객 증대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거북선호가

여수를 상징하는 관광콘텐츠로

다시 제 기능을 다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최황지입니다. ◀ END ▶

최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