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23년 만에 상징물 교체..'새로운 순천' 첫걸음

◀ 앵 커 ▶

순천시가 시의 얼굴인 상징물을 

23년 만에 새롭게 교체했습니다. 


지난해 정원박람회 폐막 이후 

더 새로운 순천으로 도약해 나가겠다는 다짐을 실천으로 옮긴 첫 시작점으로 평가됩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앵 커 ▶

순천 그린 아일랜드.


순천의 미래를 상징하는 두명의 어린이가 

새로운 시기를 게양합니다. 


순천시가 23년 만에 낙안읍성을 모티프로 한 

시 상징물을 새롭게 교체했습니다.


새로운 상징물은 

세계화 등 순천시가 지향하는 

새로운 미래 비전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특히, 워드마크 속 S는 흑두루미를  

E는 순천의 대표 산인 봉화산을 상징하는 등 

각각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또한, 각각의 색상도 

순천을 상징하는 자연의 색으로 구성됐습니다. 


◀ INT ▶

"새로운 CI에는 순천만 흑두루미 봉화산 등 지역의 자원과 색을 그대로 담았습니다. 따라서 새로운 CI는 순천시만의 정체성과 미래 비전을 

국내외적으로 강력하게 전달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시는 새로운 CI의 선포가 

새로운 순천으로 도약하겠다는 다짐을 

실천으로 옮긴 시작점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올해 정원과 디지털 콘텐츠가 융복합된 

순천만국가정원의 재개장, 

애니메이션 클러스터 기반 구축,

대자보 도시 조성 등   

일류도시로 도약해 나가기 위한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INT ▶

"남해안 도시를 새롭게 여는데 허브도시로서의 글로벌한 그런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이번에 CI에 담았습니다. 민선 8기의 새로운 시작임과 동시에 순천의 새로운 시작입니다."


순천 시민들 역시 새로운 CI에 대한 반응은 

긍정적 입니다. 


◀ INT ▶김선미 순천시 풍덕동

"너무 순천하고 잘 맞는 것 같습니다. CI아주 멋집니다."


지난해 정원박람회 폐막식 자리에서 

더 새로운 순천의 시작을 선언했던 순천시.


새로운 CI를 공개하면서 

남해안권 일류도시 순천시의 

미래 비전과 목표를 한층 더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 END ▶

김주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