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광양에 '고부가가치 양극재 공장' 착공

◀ 앵 커 ▶


고부가가치 하이니켈 NCA 양극재 전용 공장이 광양에 들어섭니다.


전기차 58만여 대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규모로 

내년부터 본격 생산될 예정입니다.


김단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광양 율촌산단에 

공장 터 닦기 작업이 한창입니다.


포스코퓨처엠은 이곳에

하이니켈 NCA 양극재 전용 공장을 짓습니다.


내년 4월 준공돼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갈 예정인데,


이 공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5만 2,500톤 규모로

전기차 58만여 대분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양입니다.


생산된 양극재는 모두 삼성SDI에 공급됩니다.


◀ SYNC ▶김익현/삼성SDI 부사장

"차별화된 양극소재 기술을 확보해야만 최고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고, 그래야만 성장하는 전기자동차 시장에서 승자가 될 수 있습니다."


전기차 배터리 용량과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소재인 양극재.


그 중에서도 하이니켈 NCA 양극재는

에너지 밀도와 출력이 높아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소재입니다.


니켈과 코발트, 알루미늄을 

원료로 제조한 것으로

최근 전기차 고성능화 추세에 따라

수요가 점점 늘고 있습니다.


포스코퓨처엠은

광양보다 먼저 착공한 

경북 포항 공장까지 합해

연간 8만 2,500톤의

하이니켈 NCA 양극제를 생산합니다.


◀ INT ▶김준형/포스코퓨처엠 대표이사

"삼성SDI 전용 제품을 만들기 위한 양극재 최신 공장입니다. 5단계 착공을 시작하는 거고, 곧이어 6단계, 7단계까지 고려한..."


또 광양 공장에서

원료를 하나의 입자 구조로 결합해

배터리 수명 등을 

기존 양극재보다 높인

단결정 양극재 생산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김단비입니다.

◀ END ▶

김단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