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남도에는 벌써 봄...홍매화 활짝

◀ 앵 커 ▶

남쪽에서는 벌써 봄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봄의 전령사, 홍매화가 꽃을 피우기 시작했습니다.


김단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섬진강을 품은 매화마을.


앙상한 가지에 

매화가 진분홍 꽃망울을 터뜨렸습니다.


하얀 매화도 겨우내 머금은 

꽃잎을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 st-up ▶

"예년보다 포근한 이른 봄 날씨가 이어지면서

개화시기가 빨라졌습니다."


시민들은 소담스럽게 피어난 꽃길을 걸으며

봄이 성큼 다가옴을 느낍니다.


◀ INT ▶

김광희 박상준/경기도 고양시

"너무 좋죠. 파릇파릇 올라오는 싹만 봐도 좋은데 심지어 매화잖아요. (봄을) 미리 만난다는 느낌도 있어요." 


탐하고 싶을 만큼 

아름다운 홍매화를 뜻하는

순천 탐매마을에도 봄이 찾아왔습니다.


매화 나무 1,200여 그루가 만들어 내는

붉은 봄빛이 골목마다 가득합니다.


◀ INT ▶

변미숙/광주광역시

"겨울에 처음으로 피는 데가 순천 금둔사거든요. 두 번째로 피는 곳이 여기에요."


축제를 앞둔 주민들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이른 개화에

벌써 절정을 이룬 나무도 있기 때문입니다.


◀ INT ▶

이성식/순천시 매곡동 주민자치회장

"날씨가 좋아서 먼저 열흘 정도 빨리 폈어요. 그러다 보니까 저희들도 당황을 하고 있습니다만..."


15도를 웃도는 포근한 날씨에 

피어난 이른 봄꽃이 

남도에 봄이 왔음을 전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단비입니다.

◀ END ▶

김단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