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정해역 거문도...해양 쓰레기로 '몸살'

◀ 앵 커 ▶


다도해 최남단의 섬인 여수 거문도가

곳곳에서 몰려드는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주민들이 직접 쓰레기 수거에 나서고 있지만,

양이 워낙 많아

바닷속 생태계까지 위협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최황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다도해해상국립공원내 거문도. 


해안의 만을 따라 

각종 플라스틱 쓰레기들이 

줄줄이 쌓여있습니다. 


우거진 수풀 사이로, 

정체를 알 수 없는 쓰레기들도

주렁주렁 매달려 있습니다. 


◀ st-up ▶

"사람의 발길이 쉽게 닿을 수 없는 곳에 떠밀린 쓰레기들이 넓게 

쓰레기층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거문도에 버려진 

해양쓰레기들을 모아놓는

임시 적치장입니다. 


마대자루를 열어보니, 

해외 상표가 붙은 쓰레기들이 나옵니다. 


여러 해류의 영향을 받는 거문도에

중국과 일본 등에서 떠밀려온 쓰레기까지

뒤엉켜 있습니다. 


해양 생태계의 보고인 

거문도 해역이 밀려드는 쓰레기로

생명력을 잃고 있습니다.


◀ INT ▶ *정민교 / 거문도 주민*

"물속에 들어가 보면 우리 예전에 많이 보였던 생물들, 그런 생물들이 점점점 없어지는 그런 것도 많이 느끼죠. "


보다 못한 섬 주민들이 

깨끗한 섬 환경 조성을 위해

직접 쓰레기 수거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사람의 손길이 닿기 힘든 해역까지

쓰레기가 계속 쌓이면서

대규모 장비를 동원한 

체계적인 수거가 절실합니다. 


◀ SYNC ▶ *김동주 / 전남연구원 초빙연구위원*

"특수한 장비 개발을 통한 수거 장비를 좀 개발을 해야 되고, 그걸 운반해서 육상에서 처리를 하고 있기 때문에 거점별로 처리시설도 확충을..."


육지와 더불어

해마다 큰 폭으로 늘고 있는 해양 쓰레기.


생명력을 잃고 있는

바다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체계적인 쓰레기 수거를 위한 정부의 관심과

충분한 예산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최황지입니다. ◀ END ▶

최황지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