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고 백 뉴스)소록도에 남긴 참사랑

◀ANC▶

고흥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 수녀를 아십니까?



외국인 수녀로 40여년간

소록도에서 헌신적인 봉사활동을 펼치다

10여년전 오스트리아 고국으로 돌아갔는데요..



2천5년 두 수녀가 소록도를 떠날 당시

김종태 기자가 취재한 뉴스 보시겠습니다.

◀END▶

지난달 21일 고흥군 소록도 주민들은

하루종일 눈물을 훔쳤습니다.



자신들과 아픔을 같이해 온

파란 눈의 간호사 71살 마리안느와

마가렛 수녀가 소록도를 떠났기 때문입니다.



오스트리아 태생인 이들 두 수녀가

소록도에 발을 디딘 것은 지난 1962년,



당시 낙후된 의료기술을 접한 이들은

고국에서 들여온 의약품으로 한센인에 대한

헌신적인 의료활동을 펼쳤습니다.



또 사비까지 털어 외지에 나간 한센인들의

정착 의지를 북돋아 줬습니다.



◀INT▶



(s/u)수녀들이 쓰던 텅빈 숙소에는

이별의 슬픔을 감추지 못한

주민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43년동안의 소록도 생활을 접고

고국으로 떠난 이들이 남긴 것은 편지 한장,



국내 의료기술의 향상과 고령의 나이로

더 이상 자신들이 할일이 없고

주민들에게 헤어지는 아픔을 줄까 봐

말없이 떠난다고 적었습니다.



◀INT▶



온갖 어려움을 딛고

반평생 한센인에게 참 사랑을 베푼

외국 수녀의 뒤안길에 소록도는 이들을 보낸

아쉬움과 감동이 떠나지 않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종태
김종태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