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대학가 지키는 외국인 유학생 자율방범대

◀ANC▶



요즘 대학교에 외국인 유학생들이 참

많아졌습니다. 최근 5년 사이 2배 가까이

증가했는데요, 안타깝게도 관련 범죄도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그래서 순천에서는 올해 외국인 유학생들로

구성된 자율방범대가 출범했는데,

호평을 얻고 있습니다.



조희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학교 수업이 모두 끝난 늦은 시각

순천의 한 대학교.



외국인 학생들이 하나둘씩 모여듭니다.



형광색 조끼를 걸치고

야간방범봉을 든 학생들은

학교 기숙사 주변과 유흥가,

주택가 인근 원룸 밀집 지대를

구석구석 살핍니다.



◀INT▶ 후산

"(한국)법도 많이 알려주고 범죄 예방에도 많이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활동이 자랑스럽습니다."



외국인 유학생 30여 명으로 구성된

자율방범대는 올해 6월 출범해

매월 꾸준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유학생들 사이 불거지는 싸움을 중재하거나

법의 보호가 필요한 다른 유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법을 몰라

크고 작은 범법행위를 저지르는 사례를

예방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INT▶ 맙두마

"사진 찍는 것 이런 작은 것들도 허락받아서 해야 하는 것 여기 와서 알게 됐고, 특히 편의점에서 알바를 많이 하는데 우즈베키스탄에서 술이나 담배 팔 때 신분증 확인을 잘 안 하거든요."



덕분에 대학가 인근 주민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INT▶ 한규성

"주민들이 보고 유학생들도 우리 순천 시민의 일원으로 사회 활동을 하면서 방범대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고, 학생들 스스로도 자부심을 가지고 하고 있습니다."



낯선 땅에 온 유학생을 넘어

사회 구성원으로 제 역할을 다하고 있는

자율방범대원들.



국내 외국인 200만 시대,

다문화 공동체로 나아가는

의미 있는 발걸음이 되고 있습니다.



◀SYN▶

"자율방범대 파이팅!"



MBC NEWS 조희원입니다.

◀END▶
조희원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