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한국당, 이번엔 5.18 진압군이 조사위원?-R


 
5.18 왜곡의 당사자인 지만원 씨를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검토했다가 물의를 빚은 자유한국당이이번에는 5.18 당시 계엄군 지휘관을조사위원으로 정했다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진화에 나섰지만, 5.18 진상규명에 대한의지가 있는 건지의구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인정 기자입니다. 
           ◀VCR▶
자유한국당이 5.18 당시 공수부대 지휘관을 5.18 조사위원에 포함시킨다는 안이 당 안팎에서 거론되자 즉각 논란이 커졌습니다.
해당인사는 3공수여단 대대장 출신으로 극우논객 지만원 씨의 육사 동기입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사실이 아니라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INT▶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여기저기서 추천해주신 분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 언론에 보도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가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나 4달 간 조사위원 추천을 놓고 시간을 끈 자유한국당이 만지작거린 카드가 극우논객 지만원 씨에 이어 5.18 당시 공수부대 지휘관이었다는 사실은 충격을 안겼습니다. 
           ◀INT▶최경환 의원/ 민주평화당"진압군 대장이 조사위원에 추천된답니다. 이게 말이 됩니까? (계엄군은) 진상조사 대상입니다. 어떻게 조사위원이 될 수 있습니까."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이 추천한 위원 일부가 5.18 피해자 출신 등 제척 사유에 해당될 수 있다고 주장하며계엄군 출신 인사를 계속 접촉하고 있습니다.  
이런 자유한국당의 극우적 행태와 전두환 씨가 민주주의의 아버지라는부인 이순자 씨의 망언, 전두환 씨의 재판 불출석이 잇따르자 일부 오월 어머니들은 국회 앞에서 농성을 시작했습니다. 
5.18 가짜뉴스를 바로잡고 진상을 규명하자며 출발한 진상조사가 5.18 가짜뉴스를 오히려 옹호하는 자유한국당 일각의 극우적 프레임으로 인해  갈길을 잃고 표류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인정입니다. 
           ◀END▶
김인정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