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여수, 난개발 대책 있다?...허울뿐인 경관 지구

◀ANC▶

예술랜드 불법 개발 사건을 계기로

관광 난개발 문제가 지역 사회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여수시는 '경관 지구'를 지정해

난개발 대책에 총력을 다해왔다고 주장하며

별다른 대책은 내놓고 있지 않은데요.



그렇다면 여수시 말대로 '경관 지구' 만으로

정말 난개발을 막을 수 있는 걸까요?



강서영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VCR▶

숲이 파헤쳐지고,

갯바위는 시멘트로 뒤덮였습니다.



예술랜드 리조트가 불법 개발까지

서슴지 않은 현장이 드러나면서,



여수 난개발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SYN▶

*송하진 / 여수시의원*

"(여수시가) 부당한 행정행위는 없다고 발뺌할 것이 아니라 난개발 실태 조사단을 만들어서 전문가와 함께 인허가 과정의 정당성을 조사하고..."



논란이 일자

여수시는 대책 마련 대신 보도자료를 내고

2017년 지정한 '경관 지구'를 언급하며

난개발 방지에 최선을 다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여수시 주장은 사실일까.



///////////////////////////////////////////



"작은 펜션 여러채로 편법 개발..실효성 없어"



///////////////////////////////////////////



여수시는 경관지구 내 건축물에 대해

면적과 층수를 제한해 난개발을

막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면적과 층수제한은

난개발 방지에 큰 의미가 없다는 게

환경운동가들의 입장입니다.



작은 건축물을 여러 채 지어

대규모로 개발하는 경우가 많다는 겁니다.



◀SYN▶

*최병성 / 환경운동가*

"펜션들이 면적 규모 이하 층수 이하의 건물들로 난립하고 있기 때문에. 이미 여수시 돌산도가 난개발이 되고 있는 현실은 그 제도가 아무 효용이 없다는 걸 보여주고 있죠."



실제로 돌산 지역 곳곳에서는

여러 채의 작은 펜션 동들이 모여

대규모 단지를 형성한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여수시는 조례를 지켜 개발하는 것을

난개발이라고 볼 수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



경관심의 반려 비율.. 불과 1.4%



/////////////////////////////



여수시는 경관지구 내 건축물들에

경관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해 경관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런데도 여전히 돌산 지역 해안 일대

숲은 무자비하게 훼손되고 있고,



해안가마다 펜션들이 늘어서면서

길을 따라 해안 경관을 감상하기가

어려운 상황.



c.g)취재해보니, 지난 6년간

여수 경관심의위원회에서 건축이

반려된 비율은 1.4%에 불과했습니다.



그마저도 경관을 해쳐서가 아니라

기본적인 법적 요건을 갖추지 않아

반려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수시는 경관 심의가 건축 허가 여부를

결정하는 수단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



경사도 기준 '22도' 가 개발 규제 강화?



///////////////////////////////////////////



여수시는 개발 행위가 가능한 경사도를

22도로 낮춰 개발 규제를 강화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22도 기준은 다른 동부권 시군과

차이가 없으며, 전남 서부권 도시보다는

오히려 낮은 수준의 규제입니다.



반면 난개발 대책위가 열린 경기도 용인에서는

실태 조사를 통해 본래 25도였던 기준을

20도까지 강화한 바 있습니다.



S/U)불법 개발행위에 대한 엄정한 조사와 함께

여수 관광 난개발에 대한 실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MBC뉴스 강서영입니다.

◀END▶
강서영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