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환자 치료 늑장..의료 사고 논란 - R

◀ANC▶

광양에 사는 한 80대 노인이

돌부리에 걸려 넘어지는 바람에

크게 다쳤습니다.



바로 응급실에 실려갔는데,

담당 의사는 항생제만 처방한 채

휴가를 떠났습니다.



상처는 악화됐고, 결국 노인은

대수술을 받아야 하는 처지가 됐습니다.



조희원 기자입니다.



◀VCR▶



광양에 사는 80살 A 씨는

지난 추석 연휴 전날,

밭에서 넘어져 크게 다쳤습니다.



손바닥 크기만 한

살점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다쳐

곧바로 구급차를 불렀고,

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받은 병원으로 실려갔습니다.



그러나 A 씨에게 내려진 처방은

한 차례의 소독과 깁스뿐이었습니다.



◀INT▶ *A 씨*

"흙 묻은 살덩이를 이렇게 덮어가지고 갔는데 그 위에 소독만 해서 붕대로 감은 다음에 7층 병실로 가시오 그랬단 말이에요."



이어진 추석 연휴 닷새 동안에도

A 씨에게 내려진 처방은

항생제가 전부였습니다.



담당 의사가 휴가에 들어가면서,

다른 처방은 내리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INT▶ *A 씨 딸*

"이렇게 5일 동안 아무 조치도 없이 소독도 안 하고, 봉해놓으면 괜찮냐, 상처 부위가. 이렇게 말했더니 의사선생님이 항생제를 많이 써서 괜찮습니다, 이렇게 말하더라고요."



연휴가 끝난 다음날에서야 A 씨는

25 바늘을 꿰매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2주면 나을 거라는

병원측 얘기와는 달리

방치된 동안 괴사된 상처 주변의 피부는

다시 벌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이냐고 따지자,

병원 측은 오히려 큰소리를 쳤다고 합니다.



◀INT▶ *A 씨 딸*

"그렇게 걱정되면 큰 병원 가시지 그랬냐고. 지

금이라도 당장 큰 병원 전화하면 올 거다. 가라는 식으로 말씀하시더라고요."



결국 자녀들은 다른 병원을 찾았는데,

이전 병원의 치료 때문에

애를 먹어야 했습니다.



◀INT▶ *A 씨 딸*

"(다른 병원) 의사가 처음 하는 말이 2주면 치료가 끝나서 이식이 들어가야 하는데, 이거 안 되겠다고, 환자 데리고 와보라고. 너무 상태가 안 좋아서 다시 치료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하더라고요."



옮긴 병원에서 A 씨는

다친 지 두 달 만에

겨우 피부 이식수술을 받을 수 있었지만,

지난 한 달 동안 항생제를

너무 많이 복용한 탓에

부작용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병원 측은 의료분쟁 조정에 회부되면

시시비비를 따질 예정이라며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습니다.



MBC NEWS 조희원입니다.



◀END▶
조희원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