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유튜브리포트]대학생의 '극일'...MBC기자가 본 KBS

◀ANC▶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도발이후 악화된 한일 관계가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요,



일본 청년들과도 활발하게 SNS교류를 하고 있는 지역 대학생이 '극일'에 대해 당차게 목소리를 높인 영상이 화젭니다.



목포MBC 유튜브 에서는 MBC기자들이 동료이자 경쟁대상인 KBS지역국의 구조조정에 대해 아쉬움을 솔직하게 털어놨습니다.



줌인 유튜브 이슈 박광수 기자입니다.

◀END▶

'극일'을 실천하기 위해 활발한 사회 참여에 나서고 있는 전남대 역사동아리 회장 윤동현군.



양국의 젊은층마저 사태를 바라보는 시각이 확연히 엇갈리고 있다며 악화되가는 정서에 우려를 표합니다.



◀SYN▶

"사죄와 배상에 대한 관점이 서로 다른 것 같은데. 결국 이문제는 누구의 책임인가를 따지는 문제 잖아요. 일본에서는 이미 사죄와 배상을 다 했다고 생각하는 게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러면서도 적대감의 대상을 명확히 인식하자고 제안합니다.

◀SYN▶

"주변 동료들 보면 일본을 어떻게 생각합니까. 또 일본 사람들을 어떻게 생각합니까."



"일본 정부와 일본 국민이 있다면 일본 정부에 대해서 비판을 하는 것이지 일본 사람들, 일본 문화 일본이라는 나라에 대해서는 그다지 나쁜 감정이 없어요."



단순한 반일을 넘어 극일,즉 일본을 궁극적으로 이기기 위해서는 행동에 앞서 냉철한 자기 성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SYN▶

"국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개인이 각자 우리가 하고 싶은 행동이 그 의미와 가치가 얼마나 있는지 자기가 하는 행동의 충분한 근거와 이유를 갖고 그렇게 행동을 했으면 좋겠어요."



"감정에 휩쓸리지 말자 그런말이잖아요."



---------------------------------

순천과 마찬가지로 지역국 구조조정의 대상으로 올라있는 KBS목포방송국.



목포MBC 기자들은 KBS의 변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SYN▶

"결국은 지역에서 공영방송이 사라지게 되는 것은 지역의 언로가 사라지는 것과 같기 때문에 지역시민단체뿐 아니라 지역민들은 우려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SYN▶

"좀 어렵더라도 이런 준 세금 성격의 시청료를 걷는 방송국에서 지역국을 없에겠다는 발상을 저는 그 발상 자체가 왜 나오는 건지."



중소도시일수록 기간방송, 공영언론의 존재의미와 필요성은 더욱 클 수 밖에 없다고 주장합니다.



◀SYN▶

"저희가 MBC라서 하는 말이 아니라. KBS를 두둔해서 이런 얘기를 하고자 하는게 아니라"



"목포라든가 원주 이런데 일수록 인구 규모가 작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권력에 대한 감시도 소홀해 질 수가 있는거거든요."



목포 MBC 낭만항구 기자들은

지금은 지역국 축소를 논의할 때가 아니라

오히려 지역언론의 비중을 법적 규제로 할당해 야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MBC NEWS 박광수//
박광수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