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데스크]보궐선거D-1, 유권자 찾아 논밭으로 섬으로

◀ANC▶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오늘

순천과 고흥 선거구 4명의 후보들은

각각의 방식으로 지역 유권자들에게 막판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코로나 19 상황이 심각한 순천지역에서는

두 후보 모두 선거운동을 비 대면으로 전환했는데요. 4.7 보궐선거 하루 전날 표정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4.7 보궐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도의원을 뽑는 고흥군 제2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의 박선준 후보와

무소속의 정순열 후보.



두 후보들은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오늘까지

논밭으로 섬으로 바쁘게 발품을 팔고 다니며

유권자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본격적인 농번기철이 되면서

농어촌 유권자들을 만나려면 이 방법이

최선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선준 후보는

집권 여당 후보 만이 지역의 핵심 현안에 대해

속도감있는 해법을 찾을 수 있다며

지역 표심을 파고 들었습니다.

◀INT▶

"저에게 힘을 실어 주시면 전남도의회에 가서 우리 집권 여당의 힘으로 김영록 도지사님과 함께 전남도당 위원장이신 김승남 위원장님과 함께 삼위일체가 되어 혼신의 힘을 다해 우리 지역 현안사업들 풀어내겠습니다."



무소속의 정순열 후보는

오랜 의정 활동의 경험 만이

1년여 잔여 임기 동안

지역 숙원 사업에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INT▶

"이제 여러분들과 함께 고흥 번영을 향한 기적의 역사를 다시한번 써보기 위해 고난의 여정을 시작합니다. 그 동안의 성원에 힘입어 갈고닦은 경험을 바탕으로 뚝심있게 걸판지게 한번 해 보이고자 합니다."



도의원을 뽑는 순천 제1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의 한춘옥 후보와

무소속의 주윤식 후보는

막판 선거 운동을 비대면으로 전환했습니다.



지난 주말부터 순천지역에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 조짐을 보임에 따라

내려진 긴급 조치입니다.



그러면서도 이번 선거에서 지역 최대 쟁점인

부동산 투기 의혹 두고

온라인 상에서

여전히 치열한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4.7 보궐선거의 공식 선거 운동 기간도

이제 불과 3시간 여 뒤면 종료됩니다.



서울, 부산등 대도시 재보선에 쏠린

유권자들의 시선을 끌어오기 위해

막판 총력전에 나선 지역 재보선 후보자들.



공석이 된 전남 광역의원의 잔여 임기를 채울

새로운 당선인은 누가 될 지 선택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김주희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