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분리배출된 재활용품도 매립장으로-R

◀ANC▶

여수지역 매립장 환경감시단이

음식물과 재활용품 등

매립장에 묻을 수 없는 쓰레기 반입을

강력하게 거부하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매립장을 찾아가보니

제대로 분리배출이 된

재활용품까지 그대로 땅에 묻고 있었습니다.



강서영 기자입니다.



◀VCR▶

여수시 생활폐기물 매립의

대부분을 처리하고 있는 한 매립장입니다.



불에 타지 않거나

재활용이 되지 않는

일반 쓰레기만 묻혀야 하는 곳이지만,

재활용품이 곳곳에서 눈에 띕니다.



일반 쓰레기와 플라스틱 병 등이

뒤섞여 묻히고 있는 겁니다.



매립장 환경감시단은

쓰레기 분리배출이

잘 되지 않고 있는 것도 문제지만



여수시조차

재활용품 처리장으로 가야할 재활용쓰레기를

제대로 선별하고 있지 않다고 토로했습니다.



◀INT▶

*김홍수 / 만흥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 위원장*

"시민들한테 재활용을 구분해서 버리라 해놓고. 여수시청에서는 시민들이 모아놓은 재활용품을 폐기물장에 갖다 반입을 해서 묻어버리고 있는 실정입니다."



여수시가 싣고 온 쓰레기 더미를

살펴봤습니다.



일반쓰레기에

분리배출된 재활용품이 섞여 있는데도

따로 분리되지 않은 채,

매립장으로 직행합니다.



현행법상 재활용이 가능한 품목을

매립하면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번 묻힌 플라스틱은

수백 년이 지나도 썩지 않습니다.



매립장 인근 주민들은

피해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INT▶

*김홍수 / 만흥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 위원장*

"정부에서도 검정봉지 하나도 판매를 못하게 하는데. 재활용을 땅에 묻어버리면 평생 썩지 않는 것 아닙니까."



여수시는 인력과 장비가 부족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INT▶

*박춘순 / 여수시 도시미화과장*

"지금 재활용 차가 6대 밖에 안 됩니다. 작업 수준이, 강도가 과거에 민간에 있을 때보다 많이 낮아졌어요. 전반적으로 여건이 차량이나 인력이나 이런 것이 충분하면은 다 처리를 할 수 있는데"



여수시는 체계적인 쓰레기 매립을 위해

쓰레기 재활용 장비와

인력을 확충하겠다면서도,

시민들의 성숙한 쓰레기 분리 배출 의식도

중요하다고 호소했습니다.



MBC뉴스 강서영입니다.



◀END▶

강서영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