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기획2) 급한 불 껐지만..중장기 대안 요구돼

◀ANC▶

파업을 앞두고 협상이 타결되면서

우선 급한 불은 껐다는 평가가 지배적입니다.



그러나 내년부터 시행될 근무시간 단축에

대비해 근본적인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김종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INT▶

파업을 앞두고 도내 버스노사가

접점을 찾으면서 우선 급한 불은 껐습니다.



임금동결과 근무일수 단축 등

양측의 양보로 극적인 타결을 이뤘지만

여전히 해결과제는 남아 있습니다.



이번 협상이 내년으로 다가온 주 52시간 근무제

와 맞물려 노동자들의 처우개선을 수면 위로

끌어올리면서 대안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

우선 버스업계가 지속적으로 요구하는

준공영제 시행이 조속히 정착될 수 있느냐가

관건입니다.

////////////////////////////////////////////

정부는 지난해 버스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버스 준공영제의 전국적 확대를 약속했지만

예산확보가 어려워 여전히 지지부진한 상황.

////////////////////////////////////////////

버스업무가 지자체의 고유업무다 보니

지원근거가 없어 부처 내에서도 이견이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

또 정부의 방침에 따라 준공영제가 확대되더라도 지자체가 껴안고 갈 예산문제도 간과할 수 없습니다.

////////////////////////////////////////////

현재 지자체들이 버스재정지원금 명목으로

버스회사에 지급하고 있는 비용은 2백여 억 원.



매년 비용도 증가하고 있어 재정자립도가 열악한 지자체의 경우 부담이 커질 수 있습니다.

////////////////////////////////////////////

특히 지난 2014년부터 버스 준공영제 시행 용역이 추진됐지만 뚜렷한 결론이 나오지 못한 것도

주목할 부분입니다.



이에 따라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과 지원을 통해

준공영제의 연착륙을 유도하는 것이 핵심과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SYN▶

조규석 부원장(한국운수산업연구원):

(시내버스가) 사회,경제적으로 굉장히 많은 비용을 줄여주고 있기 때문에 그런 사회,경제적인 편익 범위 내에서 중앙정부가 재정지원을 하는 것은 낭비가 아니고..



또 경기도 등 광역단체에서 요금인상 카드를

꺼내들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 역시 보조를 맞춰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

이번 파업과 무관하게

지난해부터 업계의 요구가 이어지면서

빠르면 올해 안에 인상 폭이 결정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

협상결과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현실적인 요금정립과 기사들의 처우개선 등을

위한 요금인상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것.



반면 시민들의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도록

서비스 개선과 안정적인 노선 관리를 통해

버스업체들의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에도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자칫 공공성을 담보로 하는 대중교통 지원에

국민들의 세금이 과도하게 투입된다는 지적이

나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버스노사의 대립이 또다시 불거지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의 역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논란의 불씨를 잠재울 수 있는 근본적인

고민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종수입니다.

◀END▶

김종수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