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추천도서

여수MBC

발버둥 치다 - 박 하령 장편소설

2019년 05월 31일 16시 50분 17초 8달 전

수정 삭제

발버둥 치다

              - 박 하 령 장편소설


비룡소, 살림 문학상 대상 작가 박하령 신작

청각 장애인 부모를 둔 소녀 유나, 세상을 향해 발버둥 치다.


비룡소 블루픽션 수상작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살림 청소년 문학상 수상작 [의자 뺏기] 등으로 많은 청소년을 만나온 박하령 작가.  그가 이번에는 '장애인 부모와 비장애인 자녀의 남다른 가족이야기'를 선보인다.


이 소설은 쫒기듯 달아나는 소녀 유나로부터 시작된다.  유나는 청각 장애인 부모를 둔 비장애인 자녀를 뜻하는 '코다 (CODA, Children of Deaf Adult)이다.  간신히 말을 배운 때부터 들리는 세계와 들리지 않는 세계를 오가며 부모의 통 역사 노릇을 해왔다.           아직 열여덟 살이지만 부모를 보호하고 이끌어야 한다는 의무감과 불쌍한 부모한테 효도해야 한다는 채무감을 안고 살아간다.  가족이니까, 당연히 그래야 하는 줄 알던 유나의 마음에 어느날 균열이 생긴다.  '내가 살고 싶은 대로 사는게 나쁜 일인가?'


박하령 작가가 들려주는 가족 이야기는 남다르다.   주인공 유나에게 '부모님이 장애인이니까 네가 잘해야지' 라며 강요하지 않는다.  오히려 유나를 비롯한 모든 십대들이 가족이라는 파도에 휩쓸리지 않으려면 발버둥 쳐야 한다며,  가족 간의 거리 두기를 권한다.

사랑하니까, 가족이니까... 이런 이유로 자기다움을 포기하지 말라고

작가는 가족 구성원들이 적절한 거리를 두고 각자의 건강한 독립과 경계선을 지킬때 비로소 가족은 진정한 안식처가 되는 것이라고 말한다.   [발버둥치다]는 십대를 향해 가족이라는 파도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이 원하는 곳을 향해 발버둥 치라며 따뜻한 위로와 응원을 건네고 있다.









# 제목 작성자 작성일.
1456

주말을 틈타서 나들이겸 .. 물건좀 알아봐야겠네요 Loading...

kbh0216 2020-02-05 11:37:17 2주 전
1455

하루하루 살아나는것이 고욕입니다. Loading...

kbh0216 2020-01-08 10:20:21 1달 전
1454

주차시설문의 Loading...

minoyahoo@h 2019-12-12 23:30:42 2달 전
1453

너의이름으로 몇일을 먹었다 Loading...

kbh0216 2019-12-09 17:33:34 2달 전
1452

홍금이하 소설 Loading...

kbh0216 2019-11-21 10:58:11 3달 전
1451

태양의노래 Loading...

kbh0216 2019-11-12 09:43:01 3달 전
1450

서울 아파트값 Loading...

alshdi30@n 2019-11-05 20:57:08 3달 전
1449

채식주의자 Loading...

kbh0216 2019-10-23 09:08:49 4달 전
1448

어떻게 너를 사랑하지 않을수 있겠어 Loading...

kbh0216 2019-10-21 21:10:32 4달 전
1447

류현진대형계약가나요 Loading...

alshdi30@n 2019-10-19 23:32:50 4달 전
1446

장편소설 인간문제 Loading...

kbh0216 2019-10-17 11:38:21 4달 전
1445

나에겐 감사란 Loading...

kbh0216 2019-10-14 11:02:21 4달 전
1444

헝거게임 Loading...

kbh0216 2019-10-08 11:48:07 4달 전
1443

오늘도 어떻게 살아가는가 Loading...

kbh0216 2019-10-05 11:36:32 4달 전
1442

브레이킹배드 Loading...

kbh0216 2019-09-23 13:25:40 5달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