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추천도서

여수MBC

발버둥 치다 - 박 하령 장편소설

2019년 05월 31일 16시 50분 17초 1달 전

수정 삭제

발버둥 치다

              - 박 하 령 장편소설


비룡소, 살림 문학상 대상 작가 박하령 신작

청각 장애인 부모를 둔 소녀 유나, 세상을 향해 발버둥 치다.


비룡소 블루픽션 수상작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살림 청소년 문학상 수상작 [의자 뺏기] 등으로 많은 청소년을 만나온 박하령 작가.  그가 이번에는 '장애인 부모와 비장애인 자녀의 남다른 가족이야기'를 선보인다.


이 소설은 쫒기듯 달아나는 소녀 유나로부터 시작된다.  유나는 청각 장애인 부모를 둔 비장애인 자녀를 뜻하는 '코다 (CODA, Children of Deaf Adult)이다.  간신히 말을 배운 때부터 들리는 세계와 들리지 않는 세계를 오가며 부모의 통 역사 노릇을 해왔다.           아직 열여덟 살이지만 부모를 보호하고 이끌어야 한다는 의무감과 불쌍한 부모한테 효도해야 한다는 채무감을 안고 살아간다.  가족이니까, 당연히 그래야 하는 줄 알던 유나의 마음에 어느날 균열이 생긴다.  '내가 살고 싶은 대로 사는게 나쁜 일인가?'


박하령 작가가 들려주는 가족 이야기는 남다르다.   주인공 유나에게 '부모님이 장애인이니까 네가 잘해야지' 라며 강요하지 않는다.  오히려 유나를 비롯한 모든 십대들이 가족이라는 파도에 휩쓸리지 않으려면 발버둥 쳐야 한다며,  가족 간의 거리 두기를 권한다.

사랑하니까, 가족이니까... 이런 이유로 자기다움을 포기하지 말라고

작가는 가족 구성원들이 적절한 거리를 두고 각자의 건강한 독립과 경계선을 지킬때 비로소 가족은 진정한 안식처가 되는 것이라고 말한다.   [발버둥치다]는 십대를 향해 가족이라는 파도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이 원하는 곳을 향해 발버둥 치라며 따뜻한 위로와 응원을 건네고 있다.









# 제목 작성자 작성일
1422

괭이부리말아이들 추천합니다 Loading...

kbh0216 2019-07-10 08:42:42 1주 전
1421

꽃이 피기 참 좋은 계절이죠 Loading...

kbh0216 2019-07-08 12:12:23 1주 전
1420

돈 공부는 처음이라 Loading...

sj3268@n 2019-06-28 10:24:27 3주 전
1419

오늘도 저는 자연과함께 살아갑니다 Loading...

kbh0216 2019-06-14 14:06:44 1달 전
1418

발버둥 치다 - 박 하령 장편소설 Loading...

sj3268@n 2019-05-31 16:50:17 1달 전
1417

아직 활성화가 되지 않았나봐요^^; Loading...

myilmo 2019-05-20 15:14:53 1달 전
1416

날이 많이 덥네요^^ Loading...

myilmo 2019-05-17 17:43:08 2달 전
1415

추리소설 책 추천 부탁드릴게요! Loading...

myilmo 2019-05-14 17:11:23 2달 전
1414

밀리의 서재 이용해서 책보시는분 계시나요? Loading...

myilmo 2019-05-09 13:28:57 2달 전
1413

부자아빠 가난한아빠 Loading...

myilmo 2019-05-01 15:01:12 2달 전
1412

고객이 보이는 구글애널리틱스 Loading...

myilmo 2019-04-30 16:04:47 2달 전
1411

구글의 직원들은 어떻게 일하는가? Loading...

myilmo 2019-04-30 16:03:31 2달 전
1410

나는 간단하게 살기로했다. Loading...

mhmhmh007 2019-04-06 23:39:49 3달 전
1409

불편한 동행 Loading...

조각남 2019-03-25 12:00:37 3달 전
1408

버선발 이야기 Loading...

조각남 2019-03-25 11:00:26 3달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