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좋은생각

여수 MBC

500원 동전

2019년 04월 19일 13시 23분 17초 2달 전

수정 삭제

500원 동전


지금은 초등학교라 하지만

제가 학교에 다닐 때는 국민학교로 불렀습니다.

어느덧 저도 아저씨라는 소릴 듣는

나이가 되었습니다.


어린 시설 등굣길에 500원짜리 동전을 주웠습니다.

당시 아름다운 학 한 마리가 날개를 펼치고

날아가는 모습이 새겨진 500우너짜리

동전은 그야말로 큰 돈이었습니다.


일확천금의 기쁨도 잠시,

같은 반 여자아이가 500원을 읽어버렸다고

안절부절 못하고 있었습니다.


'저 친구가 잃어버린 500원이 이건가?

아니야, 이건 아마도 다른 사람이

떨어뜨린 것인지도 모르잖아.'


짦은 순간이었지만 많이 고민했습니다.

하지만 눈물을 머급고 그 친구에게 제가 주은

500원을 주었습니다.


그날 집에 돌아와 보니 그 여자애 아버지가

우리 집에 전화해서 저희 아버지께

제 칭찬을 입이 마르도록 하셨습니다.

덕분에 500원보다 더 많은 용돈을 받은

신나는 날이었습니다.


그리고 세월이 지났습니다.

그때 500원 동전을 줬던 그 여자애는

지금 제가 아내라고 부르는 여자가 되었습니다.

물론 저는 지금 아주 행복합니다.

하지만 아내가 용돈을 부족하게 줄 때는

간혹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때, 그 500원을 돌려주지

않았어야 했다!'


= "따뜻한 하루"에서 온 멜 중에서...=



# 제목 작성자 작성일
16738

행복 Loading...

dlstn3501 2019-07-15 15:46:43 11시간 전
16737

내가 삶에서 보일수 있는 최고의 적극성 Loading...

ymy1119 2019-07-15 14:28:31 13시간 전
16736

가슴이 뛰는 한 나이는 없다. Loading...

qhr0418 2019-07-15 09:37:56 18시간 전
16735

작은시작 Loading...

parkcw09@n 2019-07-15 08:18:50 19시간 전
16734

친구에게 Loading...

aa1111 2019-07-12 14:07:59 3일 전
16733

건강할 때, 건강을 잃었을 때 Loading...

parkcw09@n 2019-07-12 08:28:44 3일 전
16732

내 인생 내가 만든다 Loading...

ymy1119 2019-07-11 13:57:00 4일 전
16731

어떤 결심 -이 해 인 Loading...

sj3268@n 2019-07-11 09:53:19 4일 전
16730

그분들의 유머, 유쾌한 대화 Loading...

parkcw09@n 2019-07-11 08:24:54 4일 전
16729

어쩌면 말입니다. Loading...

qhr0418 2019-07-10 14:37:22 5일 전
16728

토닥토닥 Loading...

dlstn3501 2019-07-10 09:05:59 5일 전
16727

살아 있음 Loading...

parkcw09@n 2019-07-10 08:30:00 5일 전
16726

밥값 Loading...

parkcw09@n 2019-07-09 08:25:05 6일 전
16725

살면서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 Loading...

aa1111 2019-07-08 16:52:28 1주 전
16724

우리나라 최초의 현대적 서점 Loading...

qhr0418 2019-07-08 15:24:27 1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