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여수)"섬이라서.." 단축수업 시켜놓고 학교서 술판 -R

◀ANC▶

지역 체육대회라는 이유로

수업 중인 학교에서

술을 곁들인 춤판이 벌어져

학습권 침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전남 여수의 한 섬마을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주최 측은 섬 특성상 행사를 개최할 시기와

장소가 마땅치 않았다고 해명하고 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강서영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VCR▶

평일 백주대낮, 수업 중이어야 할 초등학교에

느닷없이 성인 가요가 울려퍼집니다.



운동장 한편에 설치된 부스에는 술병이 놓여있고,

학생들은 술판이 벌어진 테이블 사이를 오갑니다.



지난 17일, 지역 체육대회가 열린

전남 여수의 한 섬마을 초등학교의 모습입니다.



주민들의 화합을 위해 마련한 대회라지만

정작 초등학생이 참여할 수 있는 종목은 없었고,



결국 재학생 40여 명은 정규수업 대신

오전 단축수업만 받고 귀가해야만 했습니다.



S/U) 학생들이 수업중인 오전부터 시의원 후보와

도교육감 후보까지 학교를 찾아 체육대회 참가자들에게

명함을 건넸다는 게 주민들의 이야깁니다.



◀SYN▶

*인근 지역 학부모*

"음식 깔아놓고 밴드 준비해놓고 어디서 후보라는

사람들 와가지고 입구에서 인사 다니고 애들 보는

앞에서 술 먹고 춤추고. 그게 뭐 하는 짓들입니까."



대회 주최측인 지역 체육회는 섬마을 특성상

행사는 평일에 개최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주말엔 관공서 직원 등 거주자들이

배를 타고 육지로 나가버린다는 겁니다.



◀SYN▶

*00면 체육회장*

"여기에 근무하시는 분들도 많고 우리가 여수로

출타를 많이 합니다, 휴일 같은 경우에는. 저희는

여태 평일로 날을 잡아 가지고 행사를 했거든요."



학교 측은 인프라가 부족한 섬 지역에서

코로나19 이후 간만에 열린 지역 행사에

협조하지 않을 순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INT▶

*김명숙 / 거문도 주민*

"학교에서 그런 행사를 하고 먹고 마시고 놀았다

는것 자체가 이 지역 여건상 그게 어쩔 수 없어요.

그거는 다른 장소가 없어."



여수교육지원청은 섬마을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됐다는 지적엔 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체육대회 협조와 단축수업은

학교장의 재량이라 제한할 순 없다는 원칙이라



섬마을 학생들이 지역 사회와 어우러지며

수업을 방해받지 않을 방안을 고민해봐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강서영입니다.

◀END▶
강서영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