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정유재란 전적지..역사공원으로 만든다-R

◀ANC▶

순천에 산재해 있는 정유재란 전적지를

역사.평화공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 본격화

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논란이 됐던 왜장 동상을 취소하고

민초들의 희생을 기억하는 동상을 세운

평화광장을 시작으로 350억 원 규모의 사업이

윤곽을 드러냈습니다.



박민주기자입니다.

◀END▶



정유재란의 마지막 격전지로 역사적 유적이

남아 있는 순천,



이곳에 정유재란 역사공원 평화광장이

조성됐습니다.



광장 한 가운데 모자상과 조선 민초들의 희생을

기리는 군상이 세워졌습니다.



지난해 논란이 됐던 왜장 동상이 취소되면서

새로운 역사적 공간이 된 겁니다.



순천시는 평화광장을 시작으로

오는 2026년까지 순천왜성과 검단산성 일대

8만여 제곱미터에 정유재란 역사공원 사업을

본격화 합니다.



계획대로라면 역사관과 유적지 둘레길을 만들고

전적지의 국가 사적 승격도 추진합니다.

◀INT▶



임진왜란 연장선에서 재침입으로 기록된

정유재란은 호남 민초들의 호국정신이 깃든

또 하나의 전쟁이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INT▶



정유재란 역사공원 사업 규모는 350억 원,



이 가운데 160억 원은 국비로 확보한다는

계획으로 국비확보가 앞으로 관련 사업에

속도를 좌우할 것으로 전망된 상황,



지역의 산재해 있는 정유재란 전적지가

역사를 기억하는 평화의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뉴스 박민주입니다.
박민주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