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남해안 어류 생태 학습장 '각광'-R

◀ANC▶

여수시 돌산읍에 위치한 전남해양수산과학관이

남해안의 서식하는 어류 생태 학습장으로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전시와 체험 시설도 새롭게 현대화해

관람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지난 1998년 개관한 전남해양수산과학관.



개관 이후 누적 관람객만 900만명을 넘어선

남해안 어류 생태 학습 전시관입니다.



이 전남 해양수산과학관이 3년 여에 걸쳐

단장을 마치고 최근 새롭게 개관했습니다.



새롭게 조성된 수조 안에

남해안의 토산어종인 노랑가오리가

유영하고 있습니다.



전갱이와 고등어 등

우리 식탁에 오르는 어종들의 수중 생태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알록달록한 화려한 빛깔의

해수 관상어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19개 수조에 전시되고 있는 어류 만도

96종 천500여 마리에 이릅니다.

◀INT▶

"새롭게 단장을 해서 처음 와 봤는데 아이들하고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어류들도 다양하게 볼 수 있고 교육적으로도 좋은 것 같습니다."



전시와 체험 공간도 새롭게 단장됐습니다.



전남의 해안선과 다양한 양식 방법을

살펴볼 수 있는 디오라마 세트장,

해양수산 관련 도서관,

체험 공간도 새롭게 마련됐습니다.

◀INT▶

"별도의 공간인 체험 수족관은 직접 손으로 만져보고 몸소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거든요. 고동류라든지 조개류 같은 것을 직접 손으로 만져 보면서 체험할 수 있는 공간들입니다."



새롭게 단장을 마친 전남 해양수산과학관.



S/U] 수산 생물과 생태계 보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수산 과학의 꿈을 키울 수 있는

해양 생태 체험 학습의 장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김주희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