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국내 최대 '횡구식 석실' 발굴...백제·가야 유물 출토

◀ 앵 커 ▶

고흥의 한 고분에서

백제와 가야, 일본 문화가 융합된 유물들이 대거 발견됐습니다.



무덤 안 돌로 된 방, 석실은

독특한 모양과 국내 최대 규모라는 점에서

학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김단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커다란 돌을 차곡차곡 쌓아

방처럼 만든 무덤입니다.



세 벽과 천장을 먼저 완성한 다음

나머지 한쪽 벽을 막아서 만드는

횡구식 석실로

고흥군 도화면 동호덕 고분에서 발굴됐습니다.



길이 8.8m, 너비 1.8m의 이 석실은

국내에서 확인된 횡구식 석실 가운데

가장 큰 규모입니다.



한자 팔(八)자 모양으로 된

독특한 무덤 입구와

추가로 매장한 흔적이 남아있어

학계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 INT ▶

김낙중/전북대학교 고고문화인류학과 교수

"입구 쪽만 일부 네 단 정도만 쌓고 그 밖에 팔(八)자형으로 벌어지는 묘도를 만들고 또 대형의 판석을 쌓았어요. 이런 구조 자체는 지금까지 사례가 아주 드문 특이한 사례인데..."



고분에서는 3백여 점의 유물도 나왔습니다.



◀ st-up ▶

"동호덕 고분에서 발견된 유물입니다.

고대 지역 수장과 관련된 유물이 대거 출토됐습니다."



은제 관모 장식과 옥류, 금 등이

포함된 것을 미루어 보아

수장급 무덤으로 추정됩니다.



또 유물 중에는 백제와 가야,

일본과 관련된 것들이 섞여 있어

당시 고흥지역이

해상항로의 거점 역할을 했다는데

의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 INT ▶

김일동/고흥군 학예연구사

"고흥이 계속 해상세력의 거점 기지다라고는 이야기는 했었는데 확실하게 눈에 보이는 성과는 적었었거든요. 그걸 눈으로 보여줬다는 것 자체가..."



전문가들은 석실 구조와 출토 유물을 통해

고분 축조 시기를

백제 동성왕, 무령왕 때쯤의

6세기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발굴된 동호덕 고분은

역사적, 학술적 의미가 큰 만큼

고흥군은 봉분을 중심으로

추가 발굴 조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김단비입니다.

◀ END ▶
김단비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