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양 세풍습지서 멸종위기종 관찰..."보호지역 지정"

광양 세풍산단 인근 세풍습지에서

멸종위기 조류들이 발견되고 있어

습지보호지역 지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 전남녹색연합은

세풍습지 조사에서

멸종위기종인 새매와 노랑부리저어새를 비롯해

14종의 조류들이 관찰됐다고 밝혔습니다.



전남녹색연합은

세풍리 일대에 송전선로와 산단 개발 등이 이뤄지고 있다며

습지 보호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단비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