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길 잃은 의대..시민운동 '불씨'되나?-R

◀ANC▶

실현되는가 했던 의대유치가 최근 물거품이 되는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의사단체들의 반발속에 논의가 원점으로 돌아가면서 지역각계가 대책을 고심하고 있는데요,



원점에서 논리를 개발하고

동부권 전체의 시민운동으로 불씨를 살리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박민주기자입니다.

◀END▶



정부와 여당이 당정협의회를 열고

의대 정원 확대를 공식화 한 건 지난 7월,



오는 2022년부터 해마다 400명씩

10년간 4천 명을 늘리겠다는게 골자였습니다.



의료 낙후지역에는 의대를 신설하는 방안도

포함돼 전남권 의대 유치가 가시화 됐습니다.



하지만 기대감은 당혹감으로 변했습니다.



지난 4일, 의사 협회와 정부가 서명한

합의문은 새로운 국면을 낳고 있습니다.



의대 정원을 늘리는 정책을 코로나19 이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한 겁니다.



지역 정치권의 의대 유치 촉구가 잇따르고

있지만 실효성은 부족한 상황,



이같은 급변화 속에서

동부권 국회의원과 도의원, 시장, 군수 등

200여 명이 참여하는 범시민유치위원회 구성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다음 달 발족을 목표로 협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INT▶



동부권 시민단체도 의대 유치에

상호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여수와 순천, 광양YMCA가 함께 의대 유치를

결의하고 공동 보조를 맞추기로 했습니다.



의대 유치가 백지화 된 건 아니기 때문에

원점에서 동부권 유치의 세부적인 논리 개발과

연대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INT▶



의료계 파업과 정부 방침 수정으로

돌발변수가 된 전남권 의대 유치,



지역민이 주도하는 시민운동으로

다시 불씨를 살릴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MBC뉴스 박민주입니다.
박민주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