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영균 도의원 "김 산업 활성화, 전남도 협업 필요"

전남의 김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라남도 실·국 간 협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정영균 전남도의원은

최근 도의회 해양수산국 업무보고에서

전국 김 생산량 55만 톤 중

전남이 42만5천 톤으로 80%를 차지하지만,

김 수출액은 전체 30%도 

못 미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의원은 역간척 등

새로운 시범사업 추진 현황을 본 결과,

전남도 실·국 간 충분한 협업이

이뤄지지 않는 것 같다며,

칸막이를 없애고 적극적으로

업무를 추진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유민호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