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팔상도' 국보 지정 예고

석가모니의 일생을 담은

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와 

팔상도가 국보로 지정됩니다. 


문화재청은 조선 후기

팔상도를 대표하는 두 불화를

보물로 지정한 지 20여 년 만에

국가지정문화유산 국보로

지정 예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산회상도와 팔상도는 

송광사 영산전에 봉안하기 위해 

각각 1폭과 8폭이 일괄 제작됐으며,

현재 송광사성보박물관에 전시 중입니다.


문화재청은 각 폭이 

통일된 필선과 색채를 유지하고

시공간의 전환을 자연스럽게 처리하는 등

구성과 표현에 있어 

예술적 가치가 뛰어나다고 설명했습니다. 


유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