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포트] 일방적인 탱크 사용 계약 해지 추진...대기업의 횡포?

◀ANC▶

여수˙광양항의 체선율 완화를 위해

여수 석유화학부두 안에 대형 탱크가 건설돼

연내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라는 보도 전해 드렸는데요.



이 탱크는 이미 사용 업체가 결정돼 계약까지 체결한 뒤

맞춤형으로 제작됐는데,

사용 기업이

납득하기 힘든 이유로 최근 계약 해지를 추진해

대기업의 횡포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여수시 중흥동 석유화학부두 내 5기의 대형 저장 탱크.



여수산단 내 2개 대기업이 사용하기로 하고

맞춤형으로 제작되고 있는 시설입니다.



탱크 터미널 제작 운용 민간 사업자는

지난 2021년 이 두 기업과

사용 계약을 체결하고

순조롭게 사업을 추진해 왔습니다.



그런데 올해 초 갑자기 문제가 생겼습니다.



이 두 대기업 가운데 한 기업에서

탱크 터미널 제작 운영 민간 사업자에게

계약 해지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가 협상을 요구한 겁니다.



이 대기업 측은 탱크 제작 운용 사업자가

운영 비용을 연간 14억 여원으로

과다 책정했다는 겁니다.



또한, 운영 본 계약이 체결되기 전인 만큼

협의 조정의 필요성이 충분히 있을 뿐 아니라,

만약 계약 해지 상황으로까지 이어질 경우

43억 여원의 손해 배상까지 염두해두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INT▶

"당신네들이 우리를 위해 투자한 비용을 주게끔 되어 있는 게

그 계약서거든요. 10년 동안 주겠다. 대신에 우리 이렇게

비싼 운영비 내고 쓸 수는 없으니 탱크 사용은 하지 않겠다."



탱크 제작 운용 사업자 측은

이 대기업의 재협상 요구 속내에는

업계 시장 환경의 변화에 따른

탱크 사용 필요성이 줄어들면서

계약 해지가 오히려 150억 여원의 금융 비용을

줄일 수 있는 방법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특히, 탱크가 이 대기업의 필요에 의해

맞춤형으로 제작된 만큼,

신규 사용자를 찾기도 쉽지 않아

향후 운영 지연까지 감안하면 손해가 막대하다고 말 합니다.



◀INT▶

"만약에 저희가 이 맞춤형으로 돼 있는 부분들을 수요자를

찾기 위해서 나머지 시간들을 소비를 해야 되는데 금융비,

유틸리티 비용이라든지 저장 시설 조정실에서 근무하는 7명에

대한 인건비 자체는 계속해서 그 기간만큼 안고 가야 한다는 거죠."



여수해수청과 항만공사 측은

민간 영역에서 발생한 분쟁인 만큼

직접 개입은 어렵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INT▶

"직접적으로 권한은 없는 거고 사인 간에 계약이기 때문에

아시다시피 저희들이 그 외에 석유화학부두 저장 시설이

얼른 사용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석유화학제품 저장시설로서는

국내 처음으로 추진된 민간 주도 사업.



부두 내 저장 탱크 운영에 따른

체선율 완화 등 적잖은 상승 효과가 기대되고 있지만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하기도 전에

파열음만 증폭하고 있습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김주희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