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고흥 레미콘 공장, 환경 민원-R

◀ANC▶

한 레미콘 회사가

고흥의 한 농촌마을 인근 부지에

공장을 짓기 위해 관련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마을 주민들이 집단 행동까지 벌이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고흥군 포두면의 한 야산.



이 일대 7천600여㎡ 면적에

한 레미콘 사업자가 공장을 짓기로 하고

지난 5월 고흥군에 관련 사업 허가 신청을

냈습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된

인근 5개 마을 주민들은

집단 행동을 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사업 부지가 마을과

불과 500여m 밖에 떨어져 있지않아

분진 등에 의한 환경 피해가 극심할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또한, 레미콘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석분 유출 등으로

인근 생태 하천인 우산천의 오염도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 합니다.



특히, 이번에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사업자는

지난 해에도 마을 인근의 다른 부지에

레미콘 공장 건설하려다

사업 승인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고 불승인되자

행정소송까지 벌였던 기업이라고 꼬집었습니다.

◀INT▶

"행정소송에서도 군청의 불승인이 맞다고 판결이 났었습니다. 이러한 지역에 상류로 1km올라가서 레미콘 공장을 다시 한다는 게 말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CG]레미콘 사업자 측은 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인근 마을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을 추진하게 될 것이라며

행정에서 최종 판단해 사업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고흥군은 주민들과 사업자 측이 서로 만나

상호 입장부터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말 합니다.



그리고 주민들의 우려와는 달리

아직 행정이 결정한 사항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INT▶

"여러가지 개별법 검토가 아뤄져야 합니다. 현재 상황에서는 개별법 검토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구요.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바는 아직 없는 상황입니다."



천혜의 자연 환경을 간직한 삶의 터전을

지키겠다는 마을 주민들.



그리고 사업 부지까지 옮겨가며

추진 의지를 보이고 있는 레미콘 공장 사업자.



양측의 입장 차가 평행선을 달리면서

고흥군의 고민도 함께 깊어지고 있습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김주희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