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여수)'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광양항 입항

◀ANC▶



길이만 4백미터에 이르는

스위스 해운 회사 소속의

세계 최대 컨테이너 운반선이

국내에는 처음으로 광양항에 입항했습니다.



선박이 대형화되는 추세에 발맞춰

국내 2위 항만인 광양항에도

장비 확충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문형철 기자입니다.



◀VCR▶

부두에 접안해 있는 초대형 선박에

화물을 싣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C/G 1 - 영상 + 투명] 길이 400m에 폭 61.5m.



이달 초 건조를 마친

세계 최대 규모의 컨테이너 선박이///

국내에는 처음으로 광양항에 입항했습니다.



◀INT▶

"이 선박을 타고 광양항에 처음으로 입항하게

돼서 기쁩니다. 모든 것(항만시설 등)이 매우

안전하게 잘 준비돼 있었습니다."



국내 한 조선업체가

1년 9개월에 걸쳐 건조한 이 선박은

아시아에서 유럽까지 이어지는 정기항로에

투입됐습니다.



[C/G 2] 한 번에 실어나를 수 있는 물량은

20피트짜리 컨테이너 2만 3천여 개.



이를 연결하면 그 길이가 무려 145km로

서울에서 대전까지 거리와 맞먹습니다.///



이 같은 초대형 선박에

컨테이너를 싣거나 내리기 위해서는

1기에 120억 원 가량하는

대형 크레인이 필요한데,

광양항에는 현재 4기가 설치돼 있습니다.



[C/G 3 - 중앙하단 투명]

하지만, 여전히 부산항의 10분의 1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갈수록 선박이 대형화되는 추세에서

항만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신속한 장비 확충이 절실합니다.



◀INT▶

"가장 효율적인 항만의 하나임을 입증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부두 내에 새로운 장비를

투입하고 항만의 물동량 창출을 위해서

배후부지를 확장해 나가야 되겠다는 것을..."



전 세계적으로 선박 대형화 경쟁이

가속화하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의 컨테이너선은

중국과 말레이시아, 유럽 각국을 차례로 거쳐

석 달 뒤인 오는 10월

다시 광양항에 입항할 예정입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END▶
문형철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