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무단 축산 정황까지.."행정은 왜 방관?" - R

◀ANC▶

여수 도성마을에서 누군가 축산 폐수를

무단으로 방류하려던 정황이 확인돼

지자체가 조사에 나섰다는 보도

지난달 전해드렸는데요.



그 과정에서 일부 업자가 마을에서

무단으로 축산업을 하는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주민들은 해당 업자가 축산업을 하도록

여수시가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강서영 기자입니다.



◀VCR▶

축산 악취로 수년째 고통받는

여수 한센인 정착촌 도성마을.



누군가 오수관에 구멍을 뚫고

수돗물을 섞어 축산 폐수를 무단 방류하는

정황이 드러나 지자체가 조사에 나선 건

지난달이었습니다.



그런데 조사 과정에서 추가적으로,

일부 업자가 축사가 아닌 퇴비사에서 무단으로

가축을 기르던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SYN▶

*정준호 / 여수시청 농업정책과 축산정책팀*

"(지금 퇴비사에서 축산업을 하고 있다 이거예요.) 예. 그건 법령 위반이죠. 현재 상으론 안 되죠."



등기부등본상 '퇴비사'인 문제의 건물.



C.G) 하지만 등기부등본과 달리

건축물 대장 상의 용도는

최근까지도 축산업 허가가 가능한 '축사'로

기재돼 있었습니다.



C.G)주민들이 이를 항의하자 여수시가

건물의 용도를 '퇴비사'로 복구하고,

건물에서 축산을 한 업자를 뒤늦게

적발한 겁니다.



주민들은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INT▶

*하태훈 / 도성마을 재생추진위원장*

"어떻게 퇴비사였던 것이 축사로 갑자기 바뀌어요? 공무원 쪽에서도 무언가 있으니까 그렇게 바꿔준 것 아니에요."



C.G) 여수시는 행정상 착오로

건축물의 용도가 잘못 기재된 것일 뿐

특혜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여수시 수질관리팀은

무단 축산 뿐만 아니라 폐수 처리장

관리 부실등 6건의 위반 사항을 발견해

과태료 등의 행정 조치를 내렸습니다.



또, 오수관 파손과 수돗물 희석 등

무단 방류를 한 용의자의 범위를 좁히고

검찰에 사건을 의뢰했습니다.



S/U)맑은 물이 모여야 하는 저류조에는

여전히 가측 분뇨가 가득차 있습니다.



도성마을 측은 이제 한센인은

아무도 축산업을 하지 않는다며,

조사 대상이 된 폐수 처리 시설 폐쇄를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MBC뉴스 강서영입니다.



◀END▶

강서영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