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스크인터뷰] 노관규 순천시장 "의대 공모 빨리 철회해야"

◀ 앵 커 ▶

전남권 국립의대 공모를 두고

순천을 포함한 동부권과

광역단체인 전라남도가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동부권은 도 행정을 

신뢰할 수 없는데다,

그럴 권한도 없다는 건데요. 


노관규 순천시장은

전라남도를 향해 즉각 공모를 철회하고

교육부에 각 대학이 의대 유치를

신청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데스크 인터뷰, 김영록 전남지사에 이어,

오늘은 노관규 순천시장을 

유민호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 리포트 ▶

[유민호 기자]

시장님. 안녕하세요.


[노관규 순천시장]

안녕하세요.


[유민호 기자]

의대 신설 문제가 동·서 

치열한 갈등 양상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순천에서는 연일 집회와 삭발까지 

이어지고 있는데 지자체장으로서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 질문드리겠습니다.


[노관규 순천시장]

우려가 현실로 되고 말았습니다. 


지켜보고 있는 저로서도 착잡하고 

빨리 전라남도는 조금 체면이 구겨지더라도 

우리 전남 도민의 생명권을 위해서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판단을 하셔야 합니다.


공모 빨리 철회해야 합니다.


[유민호 기자]

전라남도는 의대 공모 추진에 순천시는 

법적 권한이 없다는 것을 명시를 하셨고 

반대로 도는 법적 근거가 있다고 

자문까지 받았다. 자신 있는 모습을 보였는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노관규 순천시장]

정확하게 의과대학은 

고등교육법에 의해서 교육부 장관에게, 

교육부총리에게 권한이 있는 것입니다.


대통령께서 하신 정치적인 수사와 

총리께서 하신 말씀을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해서 이렇게 하고 있다고 보여 집니다.


법적 권한이 없다는 걸 인정하셨기 때문에 

그 바탕 위에서 공모 빨리 철회하셔야 됩니다.


[유민호 기자]

전라남도는 의대 공모를 교육부에 맡기면 

이건 불가능한 일이 될 것이다.


그렇게 거듭 강조하고 있는데 

여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노관규 순천시장]

놔두면 목포대하고 순천대학교하고 

교육부에 신청해서 둘이 경쟁하다 

안 될 거 아니냐. 이런 걱정을 하시거든요.


걱정을 안 해야 될 일을 걱정을 하고 있습니다. 

사실 더 걱정은 뭐냐 권한 없는 기관이 나서서 

도가 이렇게 동서로 나뉘는 게 더 걱정입니다.


저는 교육부가 법에 정한 대로 

권한 행사를 해서 정하면 저는 순천대 의대가 

100% 될 수 있다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유민호 기자] 

그럼에도 이번 교육부 대입전형 시행계획에 

전남의대 정원 배정은 빠져 있는데 

여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노관규 순천시장]

잘 풀리면 2026학년도 신입생을 

받을 수 있도록 풀릴 것이다.


그런데 이거는 우리가 굉장한 노력을 해야 되죠. 


도가 걱정한 것처럼 각 대학에 맡기면 불가능하고 

도가 나서면 된다고 하는데 난센스인 게요.


전라남도나 순천시는 이걸 신청할 권한이 없는 데입니다.


이거는 각 대학만 신청권을 가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그렇기 때문에 저는 대통령께서도 

이미 약속을 하셨기 때문에 2026년도에는 

신설 의대에 대한 정원을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 주셔야 된다.


[유민호 기자]

순천시가 생각하는 공정성이란 

어떤 공정성인지 묻고 싶습니다.


만약에 공정성이 확보가 된다면 

전남도가 추진하는 공모가 됐건, 

다른 절차가 됐건 그런 틀 속에 

들어갈 수 있는 지, 질문 드리겠습니다.


[노관규 순천시장]

솔직히 말씀드려서 2021년도에 

(의대) 용역이 공정하게 돼 있다면 

지금 이렇게 요란 떨 필요가 없지 않습니까?


그 결과대로 신청하면 될 거 아닙니까? 


그것을 우리가 확인해 

보니까 너무너무 엉터리였거든요.


그리고 그거는 딱 

목포대학교로 가도록 그렇게 돼 있어요.


그런데 지금에 와서 우리 이번에는 

공정하게 할 테니까 전남도에 하는 공모에 

응해라고 하면 누가 그거 들어가겠습니까?


발주처가 일방적으로 발주할 사람 정해놓고 

감독할 사람도 정해놓고 우리 공정하게 하겠다고 하고 

지금 들어오라는 건데 누가 보더라도 말도 안 되는 이런 말씀을 하시는 거죠.


[유민호 기자]

의대 설립 관련해서 지역민에게 

드리고 싶은 말 부탁드리겠습니다.


[노관규 순천시장]

도청, 도경찰청, 도교육청 

다 목포, 무안에 있지 않습니까?


대학병원과 또 의과대학까지 그쪽으로 간다. 


의료 수요가 지금 인구도 적고, 

산업체도 없고 지금까지 3차 병원이 

훨씬 더 가까운 데서 이것까지 욕심낸다

이거는 안 된다고 봅니다. 

 

이번에는 우리가 작은 이해관계를 넘어서서 

꼭 순천대에 의대가 올 수 있도록 

힘을 같이 모아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유민호 기자]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노관규 순천시장]

감사합니다.


유민호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