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리포트] 배 농가 냉해..."수확 포기"

◀ANC▶



최근 갑자기 불어닥친 꽃샘추위에

순천지역 배 재배 농가가

대규모 냉해 피해를 입었습니다.



한 해 농사를 망치게 된 농민들은

망연자실해 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문형철 기자입니다.



◀VCR▶



봄기운을 머금은 배꽃이

과수원을 하얗게 뒤덮었습니다.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지만,

[C/G] 속을 들여다보니 정상적인 꽃과는 달리

암술과 씨방이 검게 변해있습니다.///



최근 새벽 기온이 영하 3도까지 떨어지면서

냉해 피해를 입은 겁니다.



◀INT▶

"수술은 살아 있는데 암술하고 씨방은 얼어서

썩었어요. 이 밭의 경우는 90% 정도 버린

거예요."



이렇게 배꽃이 냉해를 입으면

수정이 안 돼 열매를 맺지 못하고,

열매가 열려도 익기 전에 떨어져 버립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 규모는

전체 배 재배 면적의 3분의 1인 60ha.



특히, 찬 공기가 오래 머물렀던

저지대 농가들은

농장 전체가 피해를 입어

올해 수확을 아예 포기했습니다.



◀INT▶

"기후변화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4월에 갑자기 낮은 온도가 오고, 겨울이 너무

따뜻해서 꽃이 빨리 핀 그런 영향이 있습니다."



농민들은 인근에 댐이 생긴 이후

찬 공기가 마을로 유입돼 피해가 커지고 있다며

정확한 원인 조사와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INT▶

"찬 기류를 외부로 환기시키는 시설이 지원되면

이런 피해가 앞으로 줄어들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냉해 피해에

농민들의 시름은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END▶

문형철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