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국내 유일 우주체험교육 거점 '각광'-R

◀ANC▶

고흥 국립청소년우주센터가 올해로

문을 연지 10년 째를 맞았습니다.



국립청소년우주센터는 이제 전국 청소년들의

우주 과학의 꿈을 키워주는

특성화 체험 활동 기관으로 자리잡았습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고흥군 동일면 국립청소년우주센터입니다.



학생들이 우주에서 발생할 수 있는

돌발 상황에 적응을 위한

다축회전적응훈련장비를 직접 체험해 봅니다.



또, 우주인 훈련 체험장비인

문워커에 탑승해 달 표면의 중력도 느껴봅니다.



학생들은 우주인 훈련 과정을 직접 체험하면서

우주 환경에 대해 더 깊이 이해하는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INT▶

"중력에 대한 무중력 상태에서 떠 떠다니는 그런 체험을 보고 꼭 한번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는 데 그것과 비슷한 체험을 해보니까 확실히 재미있었던 것 같고 제가 달에 가볼 수 있을 지 없을 지도 모르는데 달에 대한 체험을 해보니까 굉장리 재미 있었던 것 같아요"



국립청소년우주센터는

현재 연간 방문객만 4만5천 여명에 이릅니다.



센터 시설의 연간 최대 수용 규모입니다.



특히, 센터 측은 아시아권에서도 손꼽히는

다양한 우주 체험 시설과

특성화된 프로그램으로

이제 세계 대회의 유치도 꿈꾸고 있습니다.

◀INT▶

"과학 올림피아드 행사도 이곳에서 했던 것이구요. 저희들이 체험관만 조금 더 확충한다면 세계 천문 올림피아드도 유치할 수 있는 그런 특성화 시설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센터 측은 고흥우주항공축제와 전남과학축전 등

지역 행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지역 사회와의 교류의 폭도 넓혀가고 있습니다.



이제 개원 10년 째를 맞은

고흥 국립청소년우주센터.



S/U]한반도 최남단 고흥 국립청소년우주센터가

이제 청소년의 눈높이를 맞춘

우주 체험 교육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김주희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