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LG화학 기준치 초과, 173배 아닌 15배"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오늘(19)
LG화학 화치공장이 조작한 염화비닐 배출량이 기존에 발표했던 기준치의 173배가 아닌
15배라고 밝혔습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LG화학이 염화비닐 농도의 측정값을
실제보다 170분의 1로 축소했는데,
착오로 인해 기준치의 173배를 초과한 것으로
잘못 발표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문형철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