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지나친 청약률 경쟁...명의도용까지-R


이처럼 여수의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면서건설사 간에는 청약희망자 유치 경쟁도 치열합니다. 
일부 부동산들이 건설사로부터 인센티브를 받기 위해 고객들의 명의를 도용하는 황당한 경우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조희원 기자입니다.            ◀END▶           ◀VCR▶
A 씨는 최근 신축 생활숙박시설의 청약권을 신청하려다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누군가 A 씨의 명의를 도용해 이미 청약을 신청했던 겁니다. 
           ◀INT▶ *A 씨*"다른 부동산에서 저희 남편 거를 넣었다.. 저희는 전혀 모르는 부분이어서. 업체 쪽에다가 건설사 쪽에다가 문의를 했거든요."
알고 보니 A 씨와 거래조차 한 적이 없는 한 부동산에서 A 씨의 명의를 도용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신축 생활숙박시설의 건설사는 부동산 업자들을 상대로 청약희망자를 모아오면 인센티브를 주는 마케팅을 진행했습니다. 
이 부동산 대표는 건설사로부터 인센티브를 받기 위해아르바이트생을 써 청약희망자를 모집했는데,할당량을 못 채운 아르바이트생이 고객들의 명단을 임의로 재활용한 것 같다며 자신은 이 같은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INT▶ *B 부동산 업자*"(아르바이트생들이) 자기네들이 일당을 받다 보니까 열심히 일을 안 하고 옛날에 받은 명단들을 인원수, 정수 맞추려고 올리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우리가 일일이 확인할 수가 없거든요." 그러나 A 씨는 만난 적도 없는 아르바이트생이 명의를 도용했다는 말이 쉽게 이해되지 않을 뿐 아니라 부동산 업자의 태도도 황당했다고 말합니다.
           ◀INT▶ *A 씨*"자기들이 받는 인센티브가 있는데, '그 인센티브의 절반을 주겠다. 당첨이 되었을 때.' 이런 황당한 말씀을 하세요. 저희가 원하는 게 돈이 아니다 이렇게 말씀을 드렸죠."
건설사들이 청약 경쟁률을 높이기 위해 부동산 업자들을 활용해 고객을 모으는일종의 MGM 마케팅이 최근 전국에서 성행하고 있습니다.
지나친 고객 유치 활동에명의를 도용하는 사례까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지만정확한 유출 경로와 실태 파악은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MBC NEWS 조희원입니다.
조희원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