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고향 떠나니 아쉽지만"...막바지 귀경

◀ 앵 커 ▶


나흘간의 설 연휴가 끝나고

내일(13)부터는 

다시 일상이 시작됩니다. 


명절 기간 고향을 찾았던 시민들은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서둘러 귀경길에 올랐습니다. 


문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


이른 아침 출항했던 여객선이

육지에 도착하고, 

수많은 승객들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옵니다. 


바쁘게 걸음을 옮기는 사람들 손에는 

고향에서 챙겨온 반찬과 선물들이

한가득 들려있습니다. 


나흘간의 설 연휴 동안 

고향인 섬을 찾았던 귀성객들. 


가족, 친지들과 함께 

잊지 못할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 INT ▶ *이종빈*

"시골 동생들이랑 조카들이랑 다 와가지고 윷놀이도 하고 밥도 먹고 춤도 추고..."


아쉬움을 뒤로 하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길. 


가족들에 대한 고마움과 함께

미안함과 걱정도 털어놓습니다. 


◀ INT ▶ *박주현*

"마른 생선하고 먹을 것 잔뜩 싸주시죠. 어머님, 아버님 연세가 많으신데 또 서울로 가려고 하니까 마음이 무겁습니다."


기차역도 

막바지 귀경길에 오르는

시민들로 북적였습니다.


떠나는 사람이나 보내는 사람이나 

아쉬운 마음은 매한가지. 


열차가 출발할때까지 서로를 향해 손을 흔들며 

다음 만남을 기약합니다. 


◀ INT ▶ *박영선*

"연휴가 짧은 것처럼 느껴지고 가는 게 아쉬운데...뭘 싸지 말라고 했는데 많이 싸주셔서 짐이 많습니다. 가는 길이..."


서울에 있는 자녀들을 위해

역귀성에 나섰던 노부부.


헤어진 지 몇 시간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자식들과 손주들의 모습이 

벌써부터 눈에 아른거립니다. 


◀ INT ▶ *송금자*

"먹고 놀고 손주들한테 새배받고...다 내려오면 복잡하니까 우리가 항상 가요."


주말이 끼어 

유독 짧게 느껴졌던 설 명절. 


오동도 등 주요 관광지에는

연휴 마지막을 즐기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 END ▶ 

문형철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