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세월호 목포신항에 오래 머문다 -R

◀ANC▶



세월호가 목포신항에 올려질 때만 해도

실종자 수습과 사고 원인 규명이

속도를 낼 것이라는 기대를 줬습니다.



그러나 모두의 바람이 순항을 못하고

세월호 임시 거치 기간이 길어지게 되면서

후속 대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최진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ANC▶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은

선체 구조안전성을 검토하는 안전진단

용역 입찰 계획을 공고했습니다.



추진단은 다음 달 중순쯤 용역 업체를

정하고 안전성 검토에 넉 달쯤 걸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음 달부터 휴일로 제한하는 참관시간도

주중을 포함해 오후 한 시부터 다섯 시까지

확대합니다.



이같은 조치는 선체 보존과 처리계획이

사고원인 조사 이후로 미뤄지면서

특조위 연장 기한인 내년 12월 10일

이후에 추진될 것을 고려한 것입니다.



◀INT▶ 조승우[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장]

/ 그 해에 후보지를 결정 할 것으로 추측이

되고요. 그렇게 되면 그 다음 2021년에 설계에 들어가야 됩니다./



C/G] 2018년에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세운

선체 보존과 처리계획서를 보면

준설 뒤 해상 이동과 육상 이동 방법에 따라

최소 9년에서 5년이 걸립니다.



여기서 1단계 사업이 특조위 연장 시한인

내년 이후로 연기됐기 때문에

순조롭게 진행해도 앞으로 7년에서 11년이

걸린다고 추정할 수 있습니다.



◀INT▶ 문성혁[해양수산부 장관]

/짧게는 5~6년에서 길게는 10년 가까이도

걸릴 수 있는 그러나 예단할 수 없습니다./



미수습자 수습과 세월호 사고 원인을 밝히는

일은 희생자들의 아픔을 덜어주는 것뿐 아니라

후속 대책을 추진하는데도 가장 시급한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MBC 뉴스 최진수입니다./

최진수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