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고등학교 기숙사에서 '기절놀이' 강요-R

◀ANC▶



청소년들의 위험한 놀이문화로 알려진

이른바 '기절놀이' 영상을 공개합니다.



전남의 한 고등학교 기숙사에서 벌어진 일인데

아무리 장난이라고 하지만 그 위험성이 심각한 수준입니다.



김양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한 학생이 등 뒤에서 친구의 목을 조릅니다.



목이 졸린 학생은 고통스러워 발버둥치다

바닥에 쓰러져 기절합니다.



정신을 잃었던 학생은

얼굴을 때리자 3-4초 뒤 정신이 되돌아옵니다.



지난달 17일 밤,

전남의 한 고등학교 1학년 기숙사에서

벌어진 이른바 '기절놀이'입니다.



피해학생은 최근 한달동안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해 왔습니다.



◀SYN▶ A 군/피해학생

스트레스 좀 풀자거나 기절 좀 당하자고 하면서

거의 20번 정도 그랬어요.



이 학교에서 기절놀이 피해를 입거나

가해학생들에게 금품을 빼앗긴 학생은 모두 9명



하지만 보복이 무서워 그동안

학교에 피해 사실을 알리지 못했습니다.



◀SYN▶ B 군/피해학생

때리면서 선생님한테 이르지 말라고 하면서

때렸습니다.



학부모들은 장난 수준을 넘어 아이가 죽을 수도

있었다며 분통을 터뜨립니다.



◀SYN▶ 피해학생 아버지

피가 거꾸로 솟는다고 표현해야 할까요.

잘못하면 죽을 수도 있고...



진상조사에 나선 학교 측은

가해학생 7명을 등교 정지시켰고



오는 29일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어

가해학생들을 징계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김양훈입니다..

김양훈

최근뉴스

선택된 뉴스들